"X자식이네"… 어기구, 유권자 향한 '욕설 의혹' 진실은?

 
 
기사공유
제21대 국회의원 총선거 충남 당진 선거구에서 재선에 성공한 어기구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유권자에게 욕설을 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사진=뉴시스,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제21대 국회의원 총선거 충남 당진 선거구에서 재선에 성공한 어기구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유권자에게 욕설을 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지난 20일 민주당 당원게시판,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등에는 일부 유권자들이 어 의원과 나눴다고 주장하는 문자메시지 사진이 게시됐다.

이에 따르면 어 의원으로 추정되는 인사는 '재난지원금 정부와 발 맞춰 70% 가십시오. 한 번 주고 끝이 아닙니다. 이후도 생각해주세요. 정부 도와주라고 국민이 뽑은 겁니다'라는 문자에 "당신이 대통령하시죠"라고 언급했다.

또 '일이나 똑바로 해라. 어디서 유권자한테 반말에 협박질이냐'는 문자에 "X자식이네. 유권자가 유권자다워야지"라고 답했다.

해당 문자를 실제 어 의원이 작성했는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어 의원 측은 이에 대해 입장을 내놓지 않은 상황.

어 의원실 관계자는 "우리도 그냥 그 게시물만 본 상태다. 개인폰으로 한 것 같아서 사실관계 파악이 아직 안됐다"며 "사실관계부터 먼저 파악해야 할 것 같다"고 전했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08.12하락 29.4115:13 08/14
  • 코스닥 : 834.43하락 20.3415:13 08/14
  • 원달러 : 1184.50상승 1.215:13 08/14
  • 두바이유 : 44.96하락 0.4715:13 08/14
  • 금 : 44.18상승 0.5515:13 08/1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