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남권 9개 상공회의소, '방사광가속기 유치' 지지

 
 
기사공유
4세대 방사광가속기 /사진=뉴스1
호남권 9개 상공회의소 회장단은 22일 광주상공회의소에서 '4세대 원형 방사광가속기' 호남권 유치 지지 성명을 발표했다.

이날 지지 성명에는 정창선 광주상공회의소 회장을 비롯 전북에서는 이선홍 전주상공회의소 회장, 양희준 익산상공회의소 회장, 김동수 군산상공회의소 회장, 김적우 전북서남상공회의소 회장이, 전남에서는 이한철 목포상공회의소 회장, 박용하 여수상공회의소 회장, 김종욱 순천상공회의소 회장, 이백구 광양상공회의소 회장 등이 동참했다.

호남권 회장단은 "역사의 위기마다 분연히 일어선 호남이 대한민국의 미래를 선도할 중심지로 도약하기 위해 4세대 원형 방사광가속기를 광주·전남 공동혁신도시에 반드시 구축해야 한다"며 호남권 유치에 한 목소리를 냈다.

지지 성명을 낭독한 정창선 광주상공회의소 회장은 "우리나라에 포항 방사광가속기와 경주 양성자가속기, 기장 중입자가속기, 대전 중이온가속기가 있으나 호남에는 대형 가속기가 단 한 대도 없는 실정이다"며 "문재인 정부가 표방한 '지역이 강한 나라, 균형 잡힌 대한민국'을 실현하기 위해 과학기술 분야에서도 국가균형발전을 적극 고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차세대 방사광가속기는 광주의 AI와 미래자동차, 전북의 농생명과 탄소산업, 전남의 에너지와 바이오 등 호남권 신성장 동력산업 육성의 획기적 전기를 제공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호남의 5600여 기업의 뜻을 모아 대한민국 노벨상 수상과 진정한 균형발전을 이루는데 반드시 필요한 '4세대 원형 방사광가속기'의 호남권 유치를 적극 지지한다"고 밝혔다.

김영록 전남도지사는 "4세대 원형 방사광가속기를 광주전남 공동혁신도시에 유치해 한전공대를 비롯한 호남권 대학과 한전을 중심으로 호남 지역 기업들이 세계로 뻗어나갈 수 있는 발판으로 마련하겠다"면서 "한 뜻을 모아준 호남권 상공회의소 회장단과 기업인들에게 감사드리며 방사광가속기 유치에 총력을 다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한편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4세대 방사광가속기 부지 공모에 전남 나주를 비롯해 강원 춘천, 충북 오창, 경북 포항 등이 유치를 희망하고 있다.
 

광주=홍기철 honam3333@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호남지사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68.77하락 19.1614:55 07/07
  • 코스닥 : 758.98하락 0.9214:55 07/07
  • 원달러 : 1194.70하락 1.114:55 07/07
  • 두바이유 : 43.10상승 0.314:55 07/07
  • 금 : 43.66상승 0.9814:55 07/0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