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선생, 파닉스 교재 1800만 권 판매… 롯데월드타워 261배 높이

 
 
기사공유
영어교육 전문기업 윤선생이 자사 파닉스 교재가 누적 판매량 1800만 권을 넘어섰다고 밝혔다..
©윤선생

'파닉스(Phonics)'는 글자와 소리와의 관계, 즉 알파벳의 각 철자가 어떻게 소리나는지 배워 영어를 읽고 해독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학습법으로, 윤선생이 미국 MCP社와의 제휴를 통해 1991년 국내에 도입했다.

윤선생이 1991년부터 2019년까지 판매한 파닉스 교재 판매량은 1808만4972권에 달한다. 이를 쌓으면 약 14만5680m이며, 잠실 롯데월드타워(555m)의 약 261배 되는 높이다.

오디오 테이프의 판매량도 함께 급증했다. 윤선생은 1980년 창립 당시 '윤선생영어교실'이라는 사명으로 오디오 테이프 기반의 '소리교재'를 개발했다.

윤선생이 생산한 영어 테이프는 생산이 종료된 2013년까지 34년 동안 4억3000만 개에 달한다. 이는 같은 기간 총 학령인구 3700만여 명이 1인당 11.6개씩 학습한 수량이다. 전체 테이프 시간은 총 3억6000만 시간으로, 학령인구 1인당 9.7시간씩 학습한 분량에 해당하며, 날짜로 환산하면 4만1200년에 이른다.

전체 테이프의 릴을 모두 이으면 약 2600만km에 달한다. 이는 지구를 648번 감을 수 있는 길이이자, 지구에서 달까지 34번 왕복 가능한 분량이다. 모든 카세트 테이프를 바닥에 펼쳐놓은 면적은 2.76㎢로, 일반 축구장의 376배, 여의도 면적(2.9㎢)과 유사한 넓이다.

윤선생은 2008년 4월부터 CD 제작을 시작해 테이프와 병행 보급했으며, 2013년 12월을 기점으로 테이프 공급은 전면 중단됐다. 중단에 앞선 2006년부터 독자적인 스마트 학습기를 개발하고, 2012년 개인별 맞춤 학습이 가능한 '스마트베플리'를 출시했다.

윤선생 관계자는 "영어 소리에 익숙해지고 소리와 글자를 연결하는 '파닉스' 교육은 자사 영어 교육 커리큘럼의 근간을 이루며, 시대의 흐름에 발맞춰 테이프, CD, 스마트 학습기 등의 학습 형태로 발전을 거듭해왔다"며, "앞으로도 자사의 영어 콘텐츠와 40년간 누적된 빅데이터, AI 기술을 통해 학습자에게 가장 적합한 학습법과 학습 효과를 낼 수 있도록 진화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강인귀 deux1004@mt.co.kr  | twitter facebook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67.90상승 9.0218:03 07/09
  • 코스닥 : 772.90상승 6.9418:03 07/09
  • 원달러 : 1195.50보합 018:03 07/09
  • 두바이유 : 43.29상승 0.2118:03 07/09
  • 금 : 43.34상승 0.4418:03 07/0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