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화하는 선크림, ‘팔방미인’ 꿈 이루다

‘ODM명가’ 한국콜마, 코스맥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코로나19 확산으로 조용히 흘러가는 봄. 하지만 벚꽃이 졌다고 아쉬워할 틈이 없다. ‘집콕’이면 어떠하리. 머리부터 발끝까지 소소하게 우릴 가꿔 줄 맞춤형 ‘집콕 신상’들이 속속 나오고 있다. 이번 S/S(봄·여름) 패션 트렌드는 홈웨어, 기능성 의류 등 캐주얼룩. 메이크업 역시 피부 광을 강조하고 색조화장을 가볍게 하는 ‘뉴트럴’이 대세다. 뷰티 제조사도 S/S 필수템인 선케어 본연의 기능에 더 집중했다. ‘꾸안꾸’(꾸민 듯 안 꾸민 듯) 매력을 뽐내 줄 업체별 주력제품은 무엇일까. 기업들이 픽한 ‘찐’ 리스트를 공개한다. <편집자주>

이미지=머니S
이미지=머니S
봄·여름 뷰티 필수템, ‘햇빛 차단’의 상징인 선크림이 변했다. 단순히 자외선 차단뿐 아니라 피부에 악영향을 주는 모든 빛을 차단하는 수준까지 발전한 것. 그뿐만이 아니다. 자외선 차단제에 피부재생을 돕는 소재를 넣는 등 기존의 선크림 그 이상으로 진화하고 있다. 그야말로 뷰티계의 ‘팔방미인’이다.



“블루라이트 잡았다” 자외선차단제의 진화 


뷰티업계에 따르면 지난해부터 떠들썩했던 안티폴루션 뷰티가 올해는 좀 더 현대적으로 변하는 중이다. 그동안은 미세먼지, 자외선으로부터 피부를 보호하는 것이 주였다면 이제는 적외선, 가시광선을 넘어 디지털 디바이스의 LED 화면에서 나오는 블루라이트까지 잡아준다.

해결사로 나선 곳은 글로벌 화장품 연구·개발·생산(ODM) 전문제조기업인 한국콜마. 한국콜마는 자외선부터 블루라이트·근적외선까지 전 영역의 유해광선을 차단하는 기술 개발에 성공, 지난해 12월 특허등록을 완료했다. 지난 3월17일에는 미국, 유럽, 중국 등 주요 153개국에 동시 출원한 효과가 있는 다자간특허조약(PCT)특허에도 출원해 글로벌시장에서도 선케어 최고 기업으로서의 면모를 과시`했다. 

한국콜마 종합기술원_사진제공=한국콜마
한국콜마 종합기술원_사진제공=한국콜마
한국콜마가 내놓은 기술 차별성은 피부를 손상시키는 유해파장 전 영역(290~1400나노미터)을 차단한다는 점에서 나온다. 선케어 한번으로 실내외에서 발생하는 블루라이트와 근적외선 등 다양한 유해광선을 차단할 수 있다. 특히 그중에서도 블루라이트는 파장대가 500나노미터를 넘는 광선. 주로 TV, 컴퓨터모니터, 스마트폰에서 나오며 색소침착과 피부장벽 약화의 원인이 되고 있다. 근적외선(760~1440나노미터)도 장시간 노출돼 피부온도가 1도씩 오를 때마다 콜라겐 분해효소가 활성화된다. 이는 피부 탄력저하와 주름생성을 일으킨다.

한국콜마는 이번 기술을 토대로 다기능멀티 선케어시장에 적극적인 공략에 나선다는 계획. 고강도 가시광선(HEV light)차단 기술에 피부톤맞춤형 기술을 융합해 외부 유해요인을 차단하면서 깔끔한 피부톤을 유지할 수 있는 제품을 개발할 예정이다. 

계성봉 한국콜마 메이크업연구소 상무는 “자외선차단의 중요성이 강조되어 매년 진화된 선케어 기술을 갖추기 위해 새로운 제형 및 차별화된 선케어 제품을 개발하고 있다”며 “한국콜마가 선케어 분야 글로벌 선두 주자로서 앞으로도 다양한 융합기술을 바탕으로 최고 기술을 개발하겠다”고 말했다.

한국콜마는 이와 함께 별꽃, 해바라기, 월귤 등 자생식물에서 추출한 소재로 자외선으로부터 손상된 피부를 재생하고 보호할 수 있는 소재를 개발하고 이를 자외선 차단제로 활용할 계획이다. 별꽃과 해바라기, 월귤 성분에는 피부노화를 촉진시키는 활성산소를 억제하고 콜라겐 분해효소 생성을 막는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NASA 바이오 소재로… 세포 손상 회복까지 


한국콜마가 자생식물 배합에 성공했다면 글로벌 화장품 ODM기업 코스맥스는 미국 항공우주국(NASA·나사)의 미생물 소재를 적용한 선케어 화장품 개발에 성공했다. 

코스맥스는 지난해 4월 ‘제2의 게놈’(Genome)이라고 불리는 마이크로바이옴(Microbiome) 화장품을 세계 최초로 출시하고 다양한 연구를 진행했다.

이후 나사의 우주 광선의 인체 영향 및 대응 프로젝트(Project EXPOSE-E)를 검토하던 중 바실러스(Bacillus sp.)와 데이노코커스(Deinococcus sp.)라는 균주를 발견했다. 해당 미생물은 우주 정거장 표면에서 수백일이 지나도 생존하는 한편 자외선과 방사선은 물론 100˚C 이상의 높은 온도에서도 생존하는 미생물이다.

코스멕스 R_I센터_사진제공=코스멕스
코스멕스 R_I센터_사진제공=코스멕스
코스맥스 마이크로바이옴 유전체 연구팀은 이 균주들로 실험을 진행한 결과 햇볕에 그을린 노화된 피부를 회복시켜 준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이후 약 3년 만에 제품 개발에 성공했다. 이 소재는 올 초 상표 특허 출원과 함께 솔라바이옴™(Solarbiome™) 이라고 명칭을 정했다.

솔라바이옴은 각종 유해 광원이라고 잘 알려진 자외선, 적외선, 가시광선을 차단 효과는 물론 ▲외부 환경에 대한 저항력 우수 ▲세포 손상 회복 ▲노화 방지 등이 특징이다. 또 EWG(Environmental Working Group) 그린(Green) 등급의 무기 자외선 차단 소재를 사용해 피부 자극이 적다. 기존의 자외선 차단제에 비해 수분 베이스 제형으로 백탁이 없고 가볍고 산뜻한 사용감을 구현했다.

 솔라바이옴_사진제공=코스멕스
솔라바이옴_사진제공=코스멕스
코스맥스는 솔라바이옴을 적용한 선 제형을 닥터자르트를 통해 4월 중 선보였다. ▲프라이머 ▲플루이드 ▲크림 ▲앰플 등이다. 향후 제품군을 쿠션 팩트, 파운데이션 등 다양한 색조 화장품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이경수 코스맥스그룹 회장은 “새로운 선 제형은 나사의 미생물 소재를 기능성 화장품으로 탄생시킨 혁신 융합 제품”이라며 “미지의 영역이라고 알려진 마이크로바이옴 화장품을 지속적으로 개발해 항노화 화장품의 새로운 카테고리를 열겠다”고 말했다.

☞ 본 기사는 ‘머니S’ 제642호(2020년 4월28일~5월4일)에 실린 기사입니다.
 

김설아
김설아 sasa7088@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 재계 담당 기자.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69.08상승 33.4918:03 04/13
  • 코스닥 : 1010.37상승 9.7218:03 04/13
  • 원달러 : 1125.90상승 118:03 04/13
  • 두바이유 : 63.28상승 0.3318:03 04/13
  • 금 : 61.10상승 0.1618:03 04/13
  • [머니S포토] 국회 '모빌리티포럼' 2차 세미나
  • [머니S포토] 민주당 차기 원내대표에 윤호중·박완주 격돌
  • [머니S포토] 원희룡 제주지사, 日 원전 오염수 방류 결정 규탄 기자회견
  • [머니S포토] 정무위 소위, 귀엣말 나누는 성일종과 김병욱
  • [머니S포토] 국회 '모빌리티포럼' 2차 세미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