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형항공사 자금난 숨통… 산은·수은, 대한항공에 1.2조원 지원

 
 
기사공유
산업은행은 24일 오후 대한항공에 1조2000억원의 긴급 자금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사진은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사진=임한별 기자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로 자금난을 겪고 있는 대형항공사 지원에 나선다. 

산업은행과 수출입은행은 대한항공에 1조2000억원의 긴급 자금을 지원키로 했다. 앞서 아시아나항공에 1조7000억원을 지원하기로 한 데 이어 대한항공의 유동성 지원을 결정했다. 

산업은행은 24일 오후 코로나19 사태로 글로벌 항공업 업황 부진 및 금융시장 경색으로 유동성 부족 상황에 직면한 대형항공사에 긴급 자금 지원에 밝혔다. 대한항공은 1조2000억원, 아시아나항공은 1조7000억원의 자금이 지원된다.

산업은행과 수출입은행은 자금 지원에 앞서 항공사의 자체적인 자본확충과 경영 개선 등 자구노력이 있었다고 밝혔다. 고용안정 노력 등 노사의 고통분담, 고액연봉·배당·자사주 취득 제한 등 도덕적 해이 방지 및 향후 기업의 정상화 이익 공유도 자금 지원의 전제 조건이다.

아시아나항공은 국책은행의 자금 지원으로 아시아나항공 인수자인 HDC현대산업개발이 기업결합승인 절차를 완료하고 정상적으로 인수합병(M&A)을 마무리할 것으로 보고 있다. 

산업은행 측은 "이번 지원을 통해 기간산업인 항공업의 안정적인 경영과 시장신뢰를 확보해 항공사 스스로 자체적인 자본확충 및 자금조달을 할 수 있도록 앞으로 필요한 유동성을 지원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이남의 namy85@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69.67하락 18.2615:00 07/07
  • 코스닥 : 759.34하락 0.5615:00 07/07
  • 원달러 : 1195.50하락 0.315:00 07/07
  • 두바이유 : 43.10상승 0.315:00 07/07
  • 금 : 43.66상승 0.9815:00 07/0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