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성완, 오거돈 관련 간담회서 "근본적인 대책 마련할 것"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사진=부산시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사진=부산시
오거돈 전 부산시장의 성추행과 관련해 부산시가 지난 24일 부산지역 6개 여성단체와 긴급간담회를 열고 공직사회 성희롱 등 폭력 예방을 위한 대응 체계 구축 방안을 논의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을 비롯해 김규리 부산여성단체협의회장, 류재옥 부산여성연대회의 회장, 석영미 부산여성단체연합 대표, 김영숙 부산여성NGO연합회장, 김순례 구·군여성단체협의회장, 최수연 부산여성폭력상담소·피해자보호시설협의회장 등이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여성단체 대표들은 “권력형 성폭력 범죄를 더는 용납할 수 없다. 시장 사퇴 이후 부산시의 전면 쇄신과 책임감 있는 대응이 필요하다”면서 피해자에 대한 언론의 2차 가해와 정치적 이용을 방지하고 신속하게 대책위원회를 구성해 적극적으로 대응할 것을 강력히 요구했다.

이에 변성완 권한대행은 “불미스러운 상황에 대해 여성단체를 포함한 부산시민 모두에게 송구스럽다”라며 “지금 가장 중요한 것은 피해자 보호와 2차 피해 방지인 만큼, 시에서는 피해자 신상 공개 및 유포, 피해 사실관계의 왜곡, 조직의 원활한 운영 등을 이유로 피해자를 비난하는 태도 등 2차 가해에 해당하는 모든 행위에 엄중 조치할 것”이라며 강조했다.

부산시는 여성단체의 의견을 적극 수렴해 ▲대책위원회 구성을 통한 성폭력 및 2차 피해를 전담할 독립된 성희롱·성폭력 예방 전담기구 설치·관리 ▲가해자 파면, 해임 등 중징계 고려 ▲신고자 비밀 보장 ▲2차 피해에 해당하는 모든 행위에서 보호받을 수 있도록 피해자 적극 지원 ▲성 문제에 대응하는 구체적이고 강력한 기준 마련 등을 통해 성희롱·성폭력 예방을 위해 총괄적이고도 적극적인 대응 체계를 구축한다는 방침이다.

변성완 권한대행은 “무엇보다 부산시 공직사회의 성인지 감수성을 높이는 근본적인 대책을 마련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전했다.
 

부산=김동기
부산=김동기 moneys3927@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영남지역을 담당하고 있는 김동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24.58하락 75.1110:22 02/26
  • 코스닥 : 915.38하락 20.8310:22 02/26
  • 원달러 : 1120.60상승 12.810:22 02/26
  • 두바이유 : 66.11하락 0.0710:22 02/26
  • 금 : 65.39상승 2.510:22 02/26
  • [머니S포토] '일상 회복을 위해 백신접종'
  • [머니S포토] AZ 백신접종 당일, 정부 거리두기 방침은
  • [머니S포토] 한국 상륙 추추 트레인 '추신수'
  • [머니S포토] 한국판 실리콘밸리 '인천 스타트업 파크' 공식 개관
  • [머니S포토] '일상 회복을 위해 백신접종'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