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혼, 너네도 다…"라던 탁재훈, 재혼 얘기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탁재훈이 특유의 입담으로 이혼과 재혼에 대한 입장을 밝혀 화제다. /사진=머니투데이(스타뉴스)
탁재훈이 특유의 입담으로 이혼과 재혼에 대한 입장을 밝혀 화제다. /사진=머니투데이(스타뉴스)
탁재훈이 특유의 입담으로 이혼과 재혼에 대한 입장을 밝혀 화제다.

25일 재방송된 SBS 예능 '미운 우리 새끼'에서 탁재훈은 김종국, 김희철, 박수홍, 임원희와 이상민의 집들이에 모였다.

이날 김종국은 임원희에게 "형 왜 이혼했냐? 얘기 좀 해달라"고 돌직구를 던졌다. 이에 탁재훈은 "너네도 다 닥쳐올 상황이야"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종국은 "재훈이 형, 그렇게 좋아했잖아"라고 돌직구를 또 날렸다. 그러자 탁재훈은 "짬뽕 다 쏟을뻔 했잖아"라면서 당황했다.

이상민은 "내가 이 말만 얘기할 게. '결혼하면 뭘 조심해야 돼?' 질문이 잘못됐다. 결혼하기 전에 뭘 조심해야 돼가 정답이다. 결혼하고 나선 그러려니 하고 사는 거지, 조심해서 될 일이 아무것도 없다"면서 웃음을 자아냈다. 탁재훈은 이에 "너 왜 이렇게 화가 났어"라고 이상민을 몰아세우며 웃음을 자아냈다.

이상민은 탁재훈에게 "가만히 생각해 보니 결혼은 먼저 했는데 이혼은 나보다 늦게 했네?"라고 의아해했다. 이에 탁재훈은 "내가 설마 너를 의식하고 그랬겠냐"고 말했다.

이상민, 임원희, 탁재훈은 재혼에 대한 얘기를 시작했다. 탁재훈은 "아예 생각 없었는데 요즘엔 (재혼 생각이) 반반"이라고 답했다. 임원희는 "우리 얼마 안 남았다"고 말해 탁재훈을 흥분하게 했다.
 

박정웅
박정웅 parkjo@mt.co.kr  | twitter facebook

자전거와 걷기여행을 좋아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100%
  • 코스피 : 3038.15상승 25.214:00 03/02
  • 코스닥 : 920.32상승 6.3814:00 03/02
  • 원달러 : 1124.00상승 0.514:00 03/02
  • 두바이유 : 63.69하락 0.7314:00 03/02
  • 금 : 64.23하락 0.0614:00 03/02
  • [머니S포토] 홍남기 부총리 '4차 재난지원금 690만명 지원"
  • [머니S포토] 코로나19가 만든 온라인 개학식 풍경
  • [머니S포토] 정세균 총리 "백신 안전성 문제 없어"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 [머니S포토] 홍남기 부총리 '4차 재난지원금 690만명 지원"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