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매 부진 갤럭시S20… 실패작 될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삼성전자 무선사업부장 노태문 사장이 지난 2월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진행된 ‘갤럭시 언팩 2020’에서 ‘갤럭시S20 울트라’를 소개하고 있다. /사진=삼성전자
삼성전자 무선사업부장 노태문 사장이 지난 2월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진행된 ‘갤럭시 언팩 2020’에서 ‘갤럭시S20 울트라’를 소개하고 있다. /사진=삼성전자
삼성전자의 갤럭시S20 시리즈가 심상치 않다. 현재 업계가 추산하는 판매량은 전작 대비 70% 수준. 삼성전자가 브랜드 네이밍 정책까지 변경하며 강조한 시리즈지만 심각한 판매 부진에 빠졌다.

갤럭시S20 시리즈는  3월6일 출시돼 60일간 시중에서 판매됐다. 갤럭시S20 시리즈는 출시 전 글로벌 판매량 4000만대를 넘어설 것으로 예상되며 기대를 모았다. 올해 2월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리서치는 “갤럭시S20 시리즈가 4000만대 판매기록을 넘어설 것”이라며 “2016년 갤럭시S7 시리즈를 넘어설 것”이라고 예측하기도 했다.

출시 당시 외신의 반응도 호평 일색이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갤럭시S20의 카메라를 두고 “미쳤다”(Crazy)라고 찬사를 보내면서 “삼성전자의 최신 모델은 여전히 인상적이다”고 설명했다. CNN은 “갤럭시S20은 올해 구매를 고려할 만한 첫번째 제품”이라며 “정말 멋지다”고 호평했다.

막상 뚜껑을 열어보니 전혀 다른 결과가 나왔다. 갤럭시S20 시리즈가 전작보다 부진한 판매량을 기록한 것. 이동통신업계에 따르면 현재까지 국내 시장에서 판매된 갤럭시S20 시리즈는 전작의 70%에 그치는 것으로 추정된다. 전작인 갤럭시S10 시리즈는 출시 47일 만에 판매량 100만대를 넘어섰지만 갤럭시S20 시리즈는 출시 50일을 전후해 약 70만대 수준의 판매에 그친 셈이다. 매년 스마트폰 판매량을 공표하던 삼성전자도 이례적으로 판매량을 공개하지 않고 있어 궁금증은 더 커졌다.



가격은 ‘쑥’ 보조금 ‘뚝’


갤럭시S20 시리즈가 부진한 원인은 무엇일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하 코로나19) 여파로 인한 소비심리 위축도 있지만 이동통신업체가 더 큰 원인을 제공했다는 분석이다.

갤럭시S20 시리즈의 출고가는 ▲S20 124만원, ▲S20 플러스 135만원 ▲S20 울트라 159만원에 달한다. 전작보다 20만원가량 비싸졌다. 하지만 공시지원금은 30만원이 채 되지 않는다. 일년 전 S10 5G가 50만원 수준의 공시지원금을 받았다는 점을 감안하면 지원금이 절반 가까이 줄어든 셈이다. 

판매 부진 갤럭시S20… 실패작 될까?
이동통신 유통업계 관계자는 “갤럭시S10은 ‘빵집’(단말기 할부원금이 0원인 매장)도 많았는데 요즘엔 불법보조금을 더해도 수십만원은 줘야 한다”며 “보조금이 전작보다 줄었기 때문에 소비자가 느끼는 부담은 상당할 것”이라고 말했다.
갤럭시S20 시리즈가 5세대 이동통신(5G) 단말기로만 출시했다는 점도 부진에 힘을 실었다. 전작인 갤럭시S10은 LTE 모델을 먼저 출시한 뒤 5G 단말기를 출시했다.

4월 24일 기준 이통3사 기준 가장 저렴한 5G 요금제는 5만5000원 수준이다. 가장 저렴한 4G LTE 요금제와 비교하면 2만원 정도 비싸다. 24개월간 요금제 차이를 비교했을 때 5G 사용자가 LTE 사용자보다 통신요금을 48만원 더 내는 셈이다.
5G 휴대폰을 사용 중인 소비자는 “개인사정상 지방을 자주 다니는데 5G를 잡기 위해 단말기가 과도한 배터리를 사용하는 느낌이다. 아예 LTE 우선모드를 사용한 지 꽤 됐다”며 “8만원이 넘는 요금제의 5G 서비스에 가입한 것을 후회한다”고 말했다.



카메라 힘줬는데… 초점 논란 계속


여기에 단말기가 지닌 문제점도 불거지면서 갤럭시S20 시리즈의 발목을 잡았다.

갤럭시S20과 갤럭시S10의 디자인을 비교할 때 가장 큰 차이는 역시 카메라 모듈이다. 갤럭시S10은 후면에 가로로 긴 카메라 모듈이 탑재됐으며 스마트폰과 일치감이 뛰어나다. 카메라 부분이 본체보다 살짝 튀어나왔지만 신경 쓰이는 수준은 아니었다.

반면 갤럭시S20의 경우 카메라 모듈이 후면 좌측 상단에 직사각형 형태로 존재해 본체와 이질감을 준다. 카메라의 성능을 끌어올리다 보니 면적도 커졌고 돌출된 부분도 전작보다 두드러진다. 특히 가장 비싼 갤럭시S20 울트라의 경우 ‘스페이스 줌’ 기능을 도입해 카메라 모듈이 더 돌출됐다.

서울 종로구 KT스퀘어에서 직원이 삼성전자 갤럭시S20을 살펴보고 있다. /사진=뉴스1
서울 종로구 KT스퀘어에서 직원이 삼성전자 갤럭시S20을 살펴보고 있다. /사진=뉴스1
카메라의 성능을 둘러싼 소문도 갤럭시S20의 악재로 작용했다. 휴대폰 관련 정보가 모이는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갤럭시S20 시리즈의 카메라 초점과 관련된 논란이 끊임없이 제기된다. 한 사용자는 “갤럭시S9 플러스를 사용하다가 갤럭시S20 울트라로 변경했는데 사진촬영 시 초점을 잡는 시간이 오래걸린다”며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로 조금은 개선됐지만 여전히 초점을 잡기까지 걸리는 시간이 길고 정확도도 떨어진다”고 지적했다.

전문가들은 갤럭시S20에는 최고급 카메라 부품이 탑재됐지만 이 과정에서 부작용이 발생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전작에 사용된 이미지센서는 픽셀 한개당 포토다이오드가 두개씩 들어간 ‘듀얼픽셀’ 기술이 적용돼 초점을 빠르게 잡을 수 있었다. 하지만 갤럭시S20의 이미지센서에는 듀얼픽셀이 적용되지 않았고 초점을 잡는 픽셀의 수가 적어 상대적으로 속도도 느리고 정확도도 떨어진다는 말이다.

전자장비업체 관계자는 “초점 이슈는 이미지센서의 해상도가 커질수록 나타나는 문제다. 한정된 이미지센서에 너무 많은 픽셀을 넣다 보면 픽셀 하나의 크기가 작아질 수밖에 없고 이 경우 듀얼픽셀을 적용하기 어려워진다”며 “소프트웨어로 극복하기엔 한계가 있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독주체제 허무하게 날리나


갤럭시S20 시리즈의 부진은 앞으로가 더 큰 문제다. LG전자 벨벳이 출시를 앞두고 있고 중저가 5G 스마트폰이 속속 시장에 등장하고 있다. 여기에 하반기 출시가 예상되는 갤럭시노트20의 정보도 슬그머니 흘러나온다. 지금까지는 시장에 경쟁자가 없었지만 앞으로 다양한 경쟁자와 혈전을 벌여야 하는 셈이다.

통신업계 관계자는 “3월보다 4월의 판매량이 크게 떨어졌다. 앞으로 경쟁제품이 시장에 등장하면 판매량은 더 감소할 것”이라며 “보급형 단말기는 마진이 크지 않기 때문에 갤럭시S20 시리즈의 판매량이 증가하지 않는다면 삼성전자의 IM부문 2분기 실적은 예상보다 크게 악화될 수 있다”고 전했다.

☞ 본 기사는 <머니S> 제643호(2020년 5월5~11일)에 실린 기사입니다.


 

박흥순
박흥순 soonn@mt.co.kr

<머니S> 산업1팀 IT담당 박흥순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61%
  • 39%
  • 코스피 : 2215.22상승 5.8418:03 10/05
  • 코스닥 : 685.34하락 11.4518:03 10/05
  • 원달러 : 1410.10하락 16.418:03 10/05
  • 두바이유 : 88.82상승 0.5418:03 10/05
  • 금 : 1730.50상승 28.518:03 10/05
  • [머니S포토] 양조위 '부산 팬들을 향한 손인사'(BIFF)
  • [머니S포토] 조계종 총무원장 취임법회 참석한 與·野 인사
  • [머니S포토] 대화 나누는 금감원 이복현·저축은행 오화경
  • [머니S포토] 금감원장, '대출 만기연장·이자 상환유예' 지원 격려
  • [머니S포토] 양조위 '부산 팬들을 향한 손인사'(BIFF)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