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거돈, 성추행 후 "서울시의회로 전보시켜 줄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시민단체가 오거돈 전 부산시장의 또 다른 성추행 의혹에 대해 고발장을 접수했다. /사진=뉴시스
시민단체가 오거돈 전 부산시장의 또 다른 성추행 의혹에 대해 고발장을 접수했다. /사진=뉴시스

시민단체가 오거돈 전 부산시장의 또 다른 성추행 의혹에 대해 고발장을 접수했다.

지난 27일 법조계에 따르면 시민단체 서민민생대책위는 지난 26일 오 전 시장을 업무상 위력 등에 의한 추행, 직권남용, 업무방해(채용비리청탁) 등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했다.

고발장에 따르면 오 전 시장은 지난해 부산시청에서 통역관으로 근무하던 A씨를 자신의 관용차로 불러 5분간 성추행을 했다.

A씨가 이를 문제 삼으려 하자 오 전 시장은 A씨를 서울시의회로 전보시켜 주기로 하고 상호 문제 제기를 하지 않겠다는 확약서를 작성했다.

서민민생대책위는 이후 오 전 시장이 신원철 서울시의회 의장과 공모해 형식적인 채용공고를 통해 A씨를 전보조치 했다고 주장했다. A씨는 지난해 4월부터 서울시의회 의정담당관실에서 근무하다 최근 퇴직했다.

이들 단체는 신 의장도 직권남용, 업무방해 등 혐의로 함께 고발했다. 신 의장이 공직자의 성범죄 은폐를 묵인하다 못해 채용비리부정청탁에 직권을 남용해 불법적으로 채용비리에 가담했다는 것이 단체의 주장이다.

서민민생대책위 관계자는 "검찰에서 철저한 수사로 범죄사실이 밝혀지면 무관용 원칙에 따라 엄격한 잣대를 적용, 법률에 따라 일벌백계의 엄벌에 처함이 국민정서에 부합하는 길이라 여긴다"고 말했다.

부산경찰청은 지난 23일 오 전 시장에 대한 본격 수사에 나섰다. 오 전 시장 사퇴 직후 내사에 착수했으나 검찰로부터 시민단체의 오 전 시장 고발사건을 넘겨받으면서 수사로 전환했다. 경찰은 지방청 여성청소년과장을 수사총괄 팀장으로 두고, 수사전담반·피해자보호반·법률지원반·언론대응반 등 총 24명으로 구성된 전담팀을 꾸렸다.
 

정소영
정소영 wjsry21em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 유통 담당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12.95하락 86.7423:59 02/26
  • 코스닥 : 913.94하락 22.2723:59 02/26
  • 원달러 : 1123.50상승 15.723:59 02/26
  • 두바이유 : 64.42하락 1.6923:59 02/26
  • 금 : 64.29하락 1.123:59 02/26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 [머니S포토] 허창수, 전경련 정기총회 입장
  • [머니S포토] 대화하는 윤호중 법사위원장과 여야 간사
  • [머니S포토] 체육계 폭력 등 문체위, 두눈 감고 경청하는 '황희'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