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단 10주년' 광주FC, 역대 베스트11 선정… 캡틴에 여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광주FC 역대 베스트 11/사진=광주FC
▲광주FC 역대 베스트 11/사진=광주FC
창단 10주년을 맞은 광주FC가 역대 베스트11을 선정했다.

광주는 창단 이후 최고의 활약을 펼친 선수를 팬들이 직접 선정하는 '역대 베스트11 선정' 이벤트가 성황리에 마무리 됐다고 28일 밝혔다.

지난 21일부터 27일까지 7일간 진행된 이번 이벤트에는 총 700여명이 참여해 소중한 추억을 함께했다.

역대 베스트11 중 영예의 캡틴은 총 73%(860표)의 지지를 얻은 여름이 선정됐다.

여름은 2012년 광주에 입단해 157경기 9골 11도움을 기록한 베테랑이자 원클럽맨이다. 2018년 군복무를 마치고 팀에 복귀해 승격의 발판을 만들었으며 지난 해 팀의 부주장으로 헌신, K리그2 우승을 이끌기도 했다.

최전방에는 펠리페와 정조국이 이름을 올렸다. 2018년 팀에 합류한 펠리페(42경기 26골 5도움)는 지난 시즌 괴물같은 활약으로 최다득점상(19골)을 수상하는 등 팀의 우승에 핵심적인 역할을 맡았다. 광주에서 제 2의 전성기를 맞이한 정조국은 31경기 20골 1도움을 기록, K리그 3관왕(MVP, BEST11, 득점왕)이라는 업적을 쌓았다.

미드필더 부분엔 여름을 포함해 2018 K리그2 3관왕을 차지한 나상호와 광주 창단멤버로서 125경기 16골 8도움을 기록한 임선영, 2015년까지 광주 측면을 책임진 김호남이 자리했다.

이어 탄탄한 대인마크를 자랑하는 김영빈과 이한도가 센터백에 좌우 측면 수비에는 날카로운 세트피스 능력을 가진 '명품 키커' 이으뜸과 이종민이 각각 위치했다. 수문장은 2016년 0.9점의 실점률을 기록하며 팀의 역대 최고 순위(8위)에 기여한 윤보상이 선정됐다.

광주FC 관계자는 "광주를 거친 많은 선수들과의 인연이 모두 소중하지만 베스트11에 선정된 선수들과는 특별한 추억이 서려있는 것 같다"며 "팬들과 추억할 수 있는 다양한 콘텐츠 만들어 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광주=정태관
광주=정태관 ctk3312@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호남지사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26.26하락 17.2318:03 03/05
  • 코스닥 : 923.48하락 2.7218:03 03/05
  • 원달러 : 1126.10상승 118:03 03/05
  • 두바이유 : 69.36상승 2.6218:03 03/05
  • 금 : 66.37상승 3.2618:03 03/05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 [머니S포토] 눈물 흘리는 이용수 할머니
  • [머니S포토] 발렌타인, 자사 모델 정우성·이정재와 함께
  • [머니S포토] 정세균 "이번 추경안은 민생 치료제이자 민생 백신"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