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물산 반포주공1 3주구 수주 전략은?… “100% 준공후 분양”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삼성물산이 반포주공 3주구 재건축 단지로 제안한 래미안 프레스티지 조감도. /사진=삼성물산
삼성물산이 반포주공 3주구 재건축 단지로 제안한 래미안 프레스티지 조감도. /사진=삼성물산
삼성물산 건설부문이 최근 서울 서초구 반포동 반포주공1단지 3주구(반포3주구) 재건축사업의 입찰제안서를 제출하며 수주전을 본격화 했다.

28일 삼성물산에 따르면 높은 신용도와 안정적인 자금조달 역량을 강점으로 반포3주구에 준공 후 분양을 제안했다. 동시에 1년 이상 사업진행 기간을 앞당겨 조합원에 최고의 가치를 제공하겠다고 강조했다.

삼성물산은 일반적인 후분양과 달리 100% 준공 후 분양을 제시했으며 이를 위해 총회에서 결의하는 사업비 전체를 시공사가 책임지고 조달하는 파격적인 제안을 내걸었다.

준공 후 분양은 관련 법규를 준수하면서도 조합원의 이익을 극대화하는 방법이다. 후분양은 조합 분담금이 줄어든다는 장점이 있지만 대규모 사업비를 저금리에 안정적으로 조달할 수 있는 재무구조가 건전한 시공사를 선정해야 한다는 제약이 있다.

삼성물산은 이에 대해 신용등급 AA+라는 건설업계 최고의 신용등급을 보유한 자사라서 가능한 조건이라고 강조했다.

신용도가 낮을 경우 제1금융권에서 자금을 차입하더라도 주택도시보증공사(HUG) 보증이 필수적이지만 이마저도 한도가 낮다. 결국 추가 금융조달을 해야하는 데 금융조건 변경 등의 이유로 조합원 부담이 늘어나거나 사업이 지연되는 사례가 종종 발생한다.

삼성물산은 검증된 시공관리 역량을 토대로 빠른 착공과 공사기간 단축을 통해 사업기간을 경쟁사 대비 1년 이상 단축해 사업비 금융비용 등을 절감해 조합원의 부담을 최소화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반포3주구의 경우 공사도급계약 체결 이후 관리처분인가까지 3개월 만에 진행하고 실제 공사기간 역시 34개월 이내에 마무리하겠다고 설명했다.

삼성물산은 조합원 부담을 줄이기 위해 시공사 선정 이후 물가 상승 등의 요인에 따른 공사비 인상을 하지 않을 계획이다. 후분양을 선택하더라도 조합원 환급금을 조기 지급할 예정이며 조합원 부담금의 경우는 입주할 때 납부하는 조건으로 제안했다.

삼성물산 관계자는 “시공능력평가 1위의 역량과 아파트브랜드 래미안 20년 노하우를 담아 최상의 사업조건을 제안했다”며 “반포를 대표하는 새로운 랜드마크 공사를 성공적으로 수행할 것”이라고 자신했다.

반포3주구 재건축사업은 서울시 서초구 반포동 1109번지 일대의 반포아파트를 지하 3층~지상 35층 아파트 17개동 2091가구로 재건축하고 상가 등 부대복리시설을 건설하는 프로젝트다.

현재 반포3주구 조합은 지난해 12월, 기존 시공사 선정을 취소한 후 새로운 시공사를 선정하는 절차를 진행 중이다.
 

김창성
김창성 solrali@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26.26하락 17.2318:03 03/05
  • 코스닥 : 923.48하락 2.7218:03 03/05
  • 원달러 : 1126.10상승 118:03 03/05
  • 두바이유 : 66.74상승 2.6718:03 03/05
  • 금 : 66.37상승 3.2618:03 03/05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 [머니S포토] 눈물 흘리는 이용수 할머니
  • [머니S포토] 발렌타인, 자사 모델 정우성·이정재와 함께
  • [머니S포토] 정세균 "이번 추경안은 민생 치료제이자 민생 백신"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