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 마스크가 쏘아올린 국민청원…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한국 대응 조롱해 왔다” vs “코로나19는 인류 공동의 적”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라온 일본에 대한 코로나19 지원에 대한 의견이다. 우리 정부가 일본에 대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지원을 추진하고 있지 않다고 밝혔으나 국민 여론은 나뉘는 모양새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마스크’ 키워드를 검색하면 28일 오후 1시 기준 3200여건이 검색된다. 국내 코로나19 확진자가 처음 나온 지난 1월20일 이후 ‘마스크’ 관련 청원은 749건이다. 공적 마스크 가격, 마스크 5부제, 타국에 대한 지원 등이 주요 내용이다. 최근 일본 마스크 지원 논란이 빚어졌다.

사진은 일본 정부가 나눠준 천 마스크를 착용한 아베 신조 일본 총리. 일본 언론은 5000억원 이상 예산을 투입해 전국 모든 가구에 2장씩 배포되는 천 마스크를 두고  ‘아베노마스크(アベノマスク·아베의 마스크)’라고 조롱하기도 했다. /사진=로이터
사진은 일본 정부가 나눠준 천 마스크를 착용한 아베 신조 일본 총리. 일본 언론은 5000억원 이상 예산을 투입해 전국 모든 가구에 2장씩 배포되는 천 마스크를 두고 ‘아베노마스크(アベノマスク·아베의 마스크)’라고 조롱하기도 했다. /사진=로이터



"일본은 더 이상 한국의 이웃 아냐"


특히 일본에 대한 마스크 지원 내용이 눈에 띄었다. 최근 10일 동안 관련 청원글은 10건이다. 이 중 8건이 일본에 마스크 지원을 하면 안 된다고 주장하는 글이다.

해당 기간 중 가장 많은 동의를 얻은 ‘정부, 美日 한국전 참전국에 마스크 지원 시 일본 지원 반대합니다’ 게시글에는 한국전쟁 참전국에 마스크 지원을 검토한다는 정부 방침에 대해 일본에는 지원하면 안 된다고 주장하는 내용이 담겨 있다. 지난 20일에 올라온 뒤 이날까지 6만5743명이 동의했다.

청원인은 “인도적 차원으로 이웃 국가인 일본에게 마스크 지원은 모든 대한민국 국민이 반대한다”며 “일본은 더 이상 대한민국 이웃이 아니다”고 반대 이유를 밝혔다.

20일에 올라온 ‘일본에 마스크 지원 반대합니다’ 청원글에도 이날까지 1만3018명이 동의했다. 청원인은 “일본은 일단 마스크가 다른 나라들보다 여유가 있다. 마음만 먹으면 시설 증설, 중국산 수입 등을 통해서 자체적으로 충분히 해결할 수 있는 나라”라고 주장했다.

그동안 일본이 취해왔던 태도에 대해 비판도 했다. 그는 “최근 코로나19 사태 관련해서 지속적으로 한국의 대응을 조롱해 왔던 국가”라며 “마스크 여유가 있어 해외에 줄 여유분이 남았다면 일본을 제외한 다른 국가들에 지원하라”고 말했다.

이외 다른 청원글에서도 “내가 낸 세금으로 일본에 마스크 지원 안 된다”, “일본제품 불매운동에 동참했던 대다수 국민은 일본에 마스크 지원하는 것을 반대한다” 등을 찾을 수 있었다.

최근 10일 동안 마스크 청원글은 10건이다. 이 중 8건이 일본에 마스크 지원을 하면 안 된다고 주장하는 글이다. 사진은 해당 기간 중 가장 많은 동의를 얻은 청원 내용. /사진=청와대 홈페이지 캡처
최근 10일 동안 마스크 청원글은 10건이다. 이 중 8건이 일본에 마스크 지원을 하면 안 된다고 주장하는 글이다. 사진은 해당 기간 중 가장 많은 동의를 얻은 청원 내용. /사진=청와대 홈페이지 캡처



"마스크가 향하는 모든 곳에 막힘 없어야"


반면 일본에 마스크를 지원하는 것을 찬성하는 의견도 있었다. ‘한국정부의 일본 마스크 지원을 찬성합니다. 일본 “국민들” 도와주세요’라는 청원은 “코로나19는 전 세계적으로 넘어야 할 고비”라며 “지금 공동의 적은 인류를 위협하는 코로나19다. 마스크가 향하는 모든 곳에 막힘이 없었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해당 청원글은 지난 22일 게시돼 이날까지 2600여명의 동의를 얻었다.

재일 교포로 지원 대상을 한정하자는 의견도 있었다. 지난 27일 올라온 ‘재일 교포에게 마스크를 보내주세요’는 “지난 3월에 일본 사이타마시에서 마스크를 나눠주면서 재일교포 아이들만 제외했다는 뉴스를 접했다”며 “그곳에 살고 있는 교민들은 우리와 한 핏줄을 나눈 소중한 사람들”이라고 청원 이유를 설명했다.

28일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을 통해 "우리 정부는 아직 일본에 대한 지원을 추진하지 않고 있는 상황이다"라고 강조했다. /사진=뉴스1
28일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을 통해 "우리 정부는 아직 일본에 대한 지원을 추진하지 않고 있는 상황이다"라고 강조했다. /사진=뉴스1



정부 "일본에 대한 지원 논의한 적 없어"


우리 정부는 일본에 코로나19 관련 지원을 추진하고 있지 않다고 밝혔다.

외교부는 지난 27일 “우리 정부 차원에서 일본 정부에 대한 마스크 지원 타진은 없었다”며 “주일대사관에서 최근 교민단체를 면담해 향후 지원 가능성을 열어놓고 우리 재외동포의 마스크 수요를 파악한 바 있다”고 설명했다.

코로나19 진단키트를 일본에 보내는 것도 논의한 적 없다고 밝혔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28일 브리핑에서 “일본에 대한 우리 정부의 지원은 현재로서는 아직 추진하고 있지 않은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코로나19 의심 증상 발생시에는 ‘국번없이 1339’
 

이정화
이정화 swpress137@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이정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996.11하락 30.1518:03 03/08
  • 코스닥 : 904.77하락 18.7118:03 03/08
  • 원달러 : 1133.20상승 7.118:03 03/08
  • 두바이유 : 69.36상승 2.6218:03 03/08
  • 금 : 66.37상승 3.2618:03 03/08
  • [머니S포토] 여성의날 행사서 악수하는 오세훈·안철수…'야권 단일화 물꼬 트이나'
  • [머니S포토] 2021 추경안 국회, 상임위 인사 나누는 성윤모·권칠승 장관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서울·부산시장 후보 및 시·도당위원장 연석회의
  • [머니S포토] 민주당·한국노총 고위급 정책협의, "노동 존중 실현 위해 매진"
  • [머니S포토] 여성의날 행사서 악수하는 오세훈·안철수…'야권 단일화 물꼬 트이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