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건설, 조합 이익 극대화로 ‘반포주공1 3주구’ 품는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트릴리언트 반포 투시도. /사진=대우건설
트릴리언트 반포 투시도. /사진=대우건설
단지명 ‘트릴리언트 반포’ 제안… 세계 최고 디자이너와 특화설계 협업

대우건설은 최근 입찰한 서울 서초구 반포주공1단지 3주구(반포3주구) 재건축사업에서 단일 브랜드인 ‘트릴리언트 반포’(TRILLIANT BANPO)라는 브랜드를 제안하며 승부수를 띄웠다.

대우건설은 일찌감치 입찰보증금과 입찰제안서를 재출해 기호 1번을 받았다. 최근에는 세계 최고의 디자이너와 협업해 유일무이한 특화 설계안을 제안했다.

단지명은 다이아몬드를 가장 아름답게 세공하는 커팅 방식인 ‘트릴리언트 컷팅’에서 모티브를 얻어 만들어졌다. 반포3주구가 간직한 미래가치와 잠재력을 다이아몬드처럼 아름답고 정교하게 다듬어 대한민국 단 하나의 하이엔드 주거명작으로 탄생시키겠다는 의지를 담았다.

최근 단지 인근 구반포역 지하철역사와 버스정류장 대형광고판에 트릴리언트 반포의 단지 외관과 로고 등도 공개했다.

대우건설은 한남더힐, 푸르지오써밋 등 최근 10년간 20만가구가 넘는 아파트를 공급하는 등 전국의 내로라하는 사업지에서 정비사업을 수행하며 주택사업을 이끈 만큼 풍부한 경험과 타사와 차별화된 노하우를 보유했다고 강조한다.

그동안 신속한 사업추진과 적극적인 문제 해결 등 정비사업에서 발생할 수 있는 다양한 변수에 기민하게 대처하는 모습으로 ‘신뢰’와 함께 ‘해결사’의 이미지를 쌓아왔다는 자신감도 내비쳤다.

대우건설은 최근 입주를 시작한 과천푸르지오써밋(과천주공1단지)에서는 파격적인 대물 변제 조건뿐만 아니라 다른 시공사에서는 생각지도 못한 후분양제를 적극 도입해 조합원 이익을 극대화하는 등 차별화된 사업 조건을 다수 제안하며 부동산시장 트렌드를 선도했다고 자부한다.

대우건설이 반포3주구에 선보일 사업제안 내용도 차별성에 초점을 맞췄다.

대우건설은 ‘재건축 리츠사업’이라는 카드를 꺼냈다. 재건축 리츠는 조합의 일반분양분을 감정평가금액으로 리츠에 현물 출자하게 된다. 후분양 외에도 재건축 리츠사업까지 제안해 조합원 선택의 폭이 넓어졌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대우건설의 축적된 기술과 수많은 주택사업경험 등 모든 역량을 총집결한 하이엔드 주거문화를 반포의 중심에서 선보일 계획”이라며 “조합의 입찰 지침 완벽 준수를 기본으로 대우건설만의 차별화된 상품, 분양 특화 전략 등 조합원의 이익을 극대화할 수 있는 획기적인 제안을 마련했다”고 자신했다.

반포3주구 재건축은 서초구 반포동 1109번지에 지하 3층~지상 35층, 17개동 2091가구 아파트 및 부대복리시설을 신축하는 대규모 프로젝트다. 예정 공사비가 8000억원을 넘는 대형 사업이며 오는 5월말 조합 총회를 열고 시공사를 선정할 계획이다.
 

김창성
김창성 solrali@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76.64상승 32.7715:00 03/03
  • 코스닥 : 929.99상승 6.8215:00 03/03
  • 원달러 : 1122.10하락 1.915:00 03/03
  • 두바이유 : 62.70하락 0.9915:00 03/03
  • 금 : 61.41하락 2.8215:00 03/03
  • [머니S포토] 민주당 지방소멸대응TF 성과 참석한 이낙연과 염태영
  • [머니S포토] 김용범 차관, 4차 맞춤형 피해지원 계획 발표
  • [머니S포토] 김태년 "2월 내 매듭짓지 못한 법안, 3월과 4월에 마무리지을 것"
  • [머니S포토] 회의장 들어서는 이재명 경기지사
  • [머니S포토] 민주당 지방소멸대응TF 성과 참석한 이낙연과 염태영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