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 코로나 19 집콕에 어린이 감기 ↓ 알레르기질환 ↑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함소아 한의원이 내원한 어린이 환자 가운데 2020년 3월 작년에 비해 수면장애, 아토피, 알레르기비염 질환이 차지하는 비율이 다소 늘어난 것으로 드러났다고 전했다. 
©이미지투데이
3월 한달 동안 함소아 한의원의 전국 74개 지점의 환아(0세부터 12세) 1만7096명을 대상으로 질환별 내원비율을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야제(소아수면장애) 3.4%, 알레르기비염/부비동염 1.6%, 아토피 등 피부질환 1.6%, 식욕부진/변비 등 소화기질환 0.9%로 전년 동월 대비 전체 내원수에서 차지하는 비율이 소폭 상승했다. 반면, 감기/중이염 환아는 지난해 보다 10.5% 감소했다.

이에 대해 한의사 김한빛 원장은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방역 지침과 외출자제로 실내생활이 중심이 되면서 아이들의 활동량이 둔화됐다. 이로 인해 취침시간이 늦어지거나 불규칙해져 비만, 과체중, 야제, 수면불안 등의 증상이 늘어난 것으로 보인다. 또한 예년에 비해 유난히 3월 날씨가 빨리 따뜻해지면서 큰 일교차와 활동량 저하가 겹쳐 비염 증상은 늘었다. 복통, 변비, 식욕부진 등 다양한 형태의 소화기 증상, 질환들의 비율이 작년에 비해 높아진 것도 집콕 생활의 영향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또한 "원래 3월은 단체생활로 인한 감기 바이러스 전염, 독감, 감기가 원인이 되는 중이염 환자들이 폭발적으로 늘어나는 시기였지만, 올해는 사회적 거리두기와 마스크 착용, 손 씻기 등으로 인해 단순 감기와 그로 인한 중이염 등의 발생 빈도는 많이 감소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그리고 "앞으로 봄여름을 보내면서도 아이들의 생활 패턴에 따른 건강상태는 예전과 다를 것으로 예측되므로 이에 대한 대비가 필요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더불어 "가정에서 생활하던 아이들이 갑작스럽게 활동량이 늘어나면 체력이 떨어지고 쉽게 지쳐하며 식욕부진, 코피, 다리 통증 등의 증상이 나타날 수 있으므로 활동량을 서서히 늘려가야 한다. 집에서 시간을 정해 팔다리를 움직여주는 스트레칭을 하고 온라인에서 홈트레이닝 스트레칭 영상 등을 따라 해도 좋다. 하루에 15분 정도 따뜻한 물에 족욕이나 반신욕을 하면 몸 속에 쌓인 노폐물 배출과 전신 순환도 도와준다."라며 "만약 잠 때문에 힘들어 하는 아이라면 야식을 끊는 것이 우선이다. 자기 전 2시간부터는 공복을 유지하도록 하고, 물 이외의 음식은 가급적 먹지 않게 한다. 또한 아이가 자는 환경도 중요한데 숙면을 위해 가장 좋은 온도는 22~23도 정도가 무난하고, 습도는 50% 내외로 맞추면 아이들이 쾌적한 상태로 잠을 잘 수 있다"고 조언했다.
 

강인귀 deux1004@mt.co.kr  | twitter facebook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25.91상승 24.3718:03 11/26
  • 코스닥 : 874.53상승 9.4118:03 11/26
  • 원달러 : 1104.60하락 4.318:03 11/26
  • 두바이유 : 48.53상승 0.7518:03 11/26
  • 금 : 47.87상승 2.0118:03 11/2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