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지영 vs 현우진… '윤리장애' 발언→ 모욕죄 고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지영 이투스 강사가 자신에 대한 모욕적 발언을 계속했다며 현우진 메가스터디 강사를 경찰에 고소했다. /사진=이투스 홈페이지 캡처
이지영 이투스 강사가 자신에 대한 모욕적 발언을 계속했다며 현우진 메가스터디 강사를 경찰에 고소했다. /사진=이투스 홈페이지 캡처

이지영 이투스 강사가 자신에 대한 모욕적 발언을 계속했다며 현우진 메가스터디 강사를 경찰에 고소했다.

28일 머니투데이 단독보도에 따르면 이씨는 지난달 3일 현씨를 모욕죄 혐의로 서울 서초경찰서에 고소했다. 경찰 관계자는 머니투데이에 “수사를 통해 해당 행위에 대한 사실관계를 파악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씨는 현씨가 지난 2018년 카카오톡 내 '현우진 GAZA'란 제목의 오픈채팅방에서 자신에 대한 모욕적인 발언을 했다고 주장했다.

당시 오픈채팅방은 50명 넘는 수강생들이 있었는데 이씨에게 '윤리장애ㅜ그분', '턱치면 바로 급사' 등 비하 발언을 했다는 것.

이씨는 또 "현씨는 올해 1월과 2월 사이 자신이 강의하던 강의실에서 수강생들을 상대로 이씨를 '사이비', 'XXX 꺾어버려도 무죄' 등 비하 발언을 했다"고 전했다.

이씨 측은 고소장에 "현씨의 모욕행위는 단순히 우발적인 상황에서 한 것이 아닌 의도적으로 장기간에 걸쳐 이뤄진 것"이라며 "현씨의 모욕행위가 매우 심각한 수준에 이르고 있으므로 현씨를 처벌해 다시는 이런 일이 반복되지 않도록 해달라"고 적었다.

아울러 추가 혐의를 확인하는대로 현씨를 명예훼손으로 추가 고소할 예정이다.

이씨 측은 현씨가 인스타그램 등 자신의 SNS에 이씨를 'ㅊㄴ', 'ㄱㅂㄴ' 등 욕설로 비하했다고 말하고 있다. 이씨 측은 해당 게시물에 대한 증거자료 정리가 완료되면 절차를 밟겠다는 입장이다.

이씨와 현씨는 수험생들 사이에서 유명한 스타강사다. 이들의 갈등은 초기 크게 화제되지 않았지만 올초 ‘오르비’라는 수험생 커뮤니티를 통해 세상에 알려졌다. 지난 2017년부터 이씨와 현씨는 수강료 문제로 갈등을 겪어왔던 것.

이씨는 누적수강생만 250만명에 달하는 사회탐구 영역 1위 강사다. 현씨는 메가스터디 수학 분야에서 1위를 자랑하는 강사로 지난해 수능 만점자 15명 중 8명이 현씨의 수업을 들은 것으로 전해졌다.
 

정소영
정소영 wjsry21em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 유통 담당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12.95하락 86.7418:03 02/26
  • 코스닥 : 913.94하락 22.2718:03 02/26
  • 원달러 : 1123.50상승 15.718:03 02/26
  • 두바이유 : 64.42하락 1.6918:03 02/26
  • 금 : 64.29하락 1.118:03 02/26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 [머니S포토] 허창수, 전경련 정기총회 입장
  • [머니S포토] 대화하는 윤호중 법사위원장과 여야 간사
  • [머니S포토] 체육계 폭력 등 문체위, 두눈 감고 경청하는 '황희'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