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문' 전해철, 원내대표 경선 출사표… "일하는 국회 만들 것"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전해철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8일 "신뢰를 기반으로 청와대와 소통하며 일로써 확실한 성과를 낼 수 있는 원내대표가 필요하다"며 당 원내대표 경선 출마를 공식화했다. /사진=뉴시스
전해철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8일 "신뢰를 기반으로 청와대와 소통하며 일로써 확실한 성과를 낼 수 있는 원내대표가 필요하다"며 당 원내대표 경선 출마를 공식화했다. /사진=뉴시스
전해철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8일 "신뢰를 기반으로 청와대와 소통하며 일로써 확실한 성과를 낼 수 있는 원내대표가 필요하다"며 당 원내대표 경선 출마를 공식화했다.

전 의원은 이날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출마 기자회견을 열어 이같이 말하고 "주요 국정과제에 대한 정무적 기획과 조율, 주요 성과 관리 등을 집권여당인 민주당이 주도할 수 있도록 강력한 당정협력을 이끌고 이를 바탕으로 코로나19 위기 극복은 물론 문재인 정부 성공을 견인하겠다"고 강조했다.

3선의 전 의원은 법조인 출신으로 참여정부 시절 민정수석과 민정비서관을 지냈다. 특히 문재인 대통령이 민정수석으로 일하던 당시 민정비서관으로 호흡을 맞췄다. 문 대통령의 측근으로 불리는 '3철(전해철·양정철·이호철)' 중 하나로 '친문(친문재인)' 의원 모임인 '부엉이 모임' 좌장을 맡기도 했다.

전 의원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극복을 가장 내세웠다.

그는 "우리에게 당면한 과제는 코로나19로 인한 경제 위기 극복이다. 기존의 방식이나 판단만으로는 충분히 대응하기도 성공하기도 어렵다"며 "효과적 대응을 위해 국회 차원의 비상경제대책특별위원회를 설치해 사회적 합의를 통해 경제위기 극복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과감하고 선제적 정책과 확실한 재정지원이 뒷받침돼야 하는 만큼 당정청 간 대응방안을 긴밀히 논의하고 신속히 추진될 수 있도록 당 차원 기구도 만들어 투트랙으로 전력을 쏟겠다"고 강조했다.

'일하는 국회'를 강조한 전 의원은 "총선 직후 1년이 향후 대한민국의 미래를 결정짓는 골든타임이 될 것이다. 국민이 만들어 준 기회를 놓치지 않고 필요한 일을 해 나가겠다"며 "상시 국회 운영체제, 상임위원회 및 소위원회 개회 의무화 등 제도적 개선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민주당 원내대표 경선 후보 등록은 28일까지 진행된다. 전 의원의 출마 선언으로 이번 원내대표 경선은 전 의원과 4선의 김태년·정성호 의원의 3파전이 될 전망이다. 선거는 다음달 7일이다.
 

강소현
강소현 kang420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메일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26.26하락 17.2315:32 03/05
  • 코스닥 : 923.48하락 2.7215:32 03/05
  • 원달러 : 1126.10상승 115:32 03/05
  • 두바이유 : 66.74상승 2.6715:32 03/05
  • 금 : 63.11상승 1.6715:32 03/05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 [머니S포토] 눈물 흘리는 이용수 할머니
  • [머니S포토] 발렌타인, 자사 모델 정우성·이정재와 함께
  • [머니S포토] 정세균 "이번 추경안은 민생 치료제이자 민생 백신"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