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년고찰 고달사지터에 송전탑 건설 막아달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7일 여주시 사암연합회 회장 청곡스님을 비롯한 10여명의 스님들이 여주시를 찾아 이항진 시장과 긴급 간담회를 가졌다. / 사진제공=여주시 사암연합회
27일 여주시 사암연합회 회장 청곡스님을 비롯한 10여명의 스님들이 여주시를 찾아 이항진 시장과 긴급 간담회를 가졌다. / 사진제공=여주시 사암연합회
“국보급 문화재가 있는 곳에 송전탑을 세우면 안됩니다. 처음 허가할 때는 지하로 추진됐는데 왜 이제 와서 지상화로 변경하나요?”

여주시 사암연합회는 이같은 지역 여론을 수렴해 성명서를 발표하고 SK발전소 송전탑 건설계획이 백지화될 때까지 적극 나서기로 했다고 28일 밝혔다. 

이와 관련 27일 여주시 사암연합회 회장 청곡스님을 비롯한 10여명의 스님들이 여주시를 찾아 이항진 시장과 긴급 간담회를 가진바 있다. 

이날 간담회 내용은 SK E&S가 추진 중인 북내면 SK발전소 송전선로를 당초 지중화에서 지상으로 설치하겠다는 약속 위반에 대한 건의였다.    

사암연합회 측은 “송전탑이 들어설 자리는 천년고찰 고달사지와 취암사지터가 있는 곳인데다 송전탑을 보면서 기도하는 기막힌 일이 일어날 수 있다”며 여주시가 적극적으로 나서달라고 부탁했다. 

이항진 여주시장은 “취암사지터는 최초의 직지심경인 다라니경을 저술한 경한선사가 입적했던 터로 추정되는 곳으로 보존해야 할 문화재인데 송전로로 인해 훼손된다는 것은 대한민국이 갖고 있는 최고 문화유적의 가치를 훼손하는 것"이라며 상황을 철저하게 확인하고 대처해나가겠다고 약속했다. 취암사지터는 현재 여주시가 시발굴할 계획을 세우고 있기도 하다. 

사암연합회는 ▲SK발전소 건설승인 조건 중 하나가 송전선로 지중화였고 송전탑 건설은 애초에 계획되지 않았던 점과 마을에 예고 없이 나타나 주민 간 이간계로 평화로웠던 마을을 어지럽힌 점 ▲마을주민의 건강권과 생존권을 침해한 점 ▲고압선이 잠재적 발암물질이라는 국제암연구기구의 발표와 관련 발암물질 유발하는 송전탑을 건설하려한 점 ▲송전탑 건설시 인근 토지 개발행위 제한과 지가 하락 예상으로 재산권 피해가 심각한 점 ▲영농단지 자동화, 항공방제 등 농촌 발전을 저해하는 점 등을 들어 송전탑 건설을 반대했다.
 

여주=김동우
여주=김동우 bosun1997@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경기인천지역을 담당하고 있는 김동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12.95하락 86.7418:03 02/26
  • 코스닥 : 913.94하락 22.2718:03 02/26
  • 원달러 : 1123.50상승 15.718:03 02/26
  • 두바이유 : 64.42하락 1.6918:03 02/26
  • 금 : 64.29하락 1.118:03 02/26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 [머니S포토] 허창수, 전경련 정기총회 입장
  • [머니S포토] 대화하는 윤호중 법사위원장과 여야 간사
  • [머니S포토] 체육계 폭력 등 문체위, 두눈 감고 경청하는 '황희'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