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에버튼 안가 정말 다행" 토트넘 전담기자 '현실반응'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에버튼이 토트넘 홋스퍼 공격수 손흥민에게 지난 2016년 영입 관심을 나타낸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로이터
에버튼이 토트넘 홋스퍼 공격수 손흥민에게 지난 2016년 영입 관심을 나타낸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로이터
4년 전 에버튼이 토트넘 공격수 손흥민을 영입하려고 했다는 보도에 대해 현지 기자가 직접적인 반응을 내놨다.

28일(현지시간) 영국 매체 '풋볼 런던'은 '리버풀 에코'를 인용해 에버튼이 지난 2016년 여름이적시장에서 입지가 불안했던 손흥민 영입을 시도했다고 전했다.

손흥민은 2015년 3000만유로(한화 약 400억원) 이적료에 독일 바이어 레버쿠젠을 떠나 토트넘에 입성했다. 하지만 첫 시즌 적응 등의 문제로 어려움을 겪으며 1년 사이 입지가 흔들렸다. 당시 독일 볼프스부르크에서 영입 의사를 밝히며 손흥민의 '독일 컴백'이 목전까지 가기도 했다.

에버튼은 2016년 2월 철강 갑부 파하드 모시리가 구단을 인수하며 공격적인 투자를 준비했다. 이들은 공격진 보강을 위해 첫 타겟으로 손흥민을 지목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최초로 소식을 전한 '리버풀 에코'의 필 커클브라이드 기자는 "당시 핀치 팜(에버튼의 훈련 센터)에서 열린 이적시장 회의에서는 길피 시구르드손과 손흥민의 이름을 볼 수 있었다. 로날드 쿠만 당시 감독은 손흥민에게 매료된 상태였다"라고 밝혔다.

하지만 손흥민은 끝내 포체티노 감독의 설득 끝에 토트넘에 남았다. 손흥민은 나중에 인터뷰를 통해 "포체티노에게 직접 '팀을 떠나고 싶다'고 말했으나 그는 토트넘을 발전시키기 위해 내가 정말로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는 내게 새로운 자신감을 심어줬다"라고 회상했다. 팀에 남은 손흥민은 220경기에서 83골을 터트리는 등 토트넘의 핵심 공격수로 자리매김했다.
영국 '풋볼 런던'의 알라스다이르 골드 기자가 과거 에버튼이 손흥민 영입을 노렸다는 기사에 남긴 트윗. /사진=골드 기자 트위터 캡처
영국 '풋볼 런던'의 알라스다이르 골드 기자가 과거 에버튼이 손흥민 영입을 노렸다는 기사에 남긴 트윗. /사진=골드 기자 트위터 캡처
해당 소식을 인용한 토트넘 전담기자는 당시 손흥민의 이적이 무산된 데 대해 '현실 반응'을 내놨다.

'풋볼 런던'에서 토트넘 소식을 전문적으로 다루는 알라스다이르 골드 기자는 '리버풀 에코'의 기사를 인용한 뒤 이를 트위터로 공유하며 "이런 일이 결코 일어나지 않아 정말 다행이다"라고 말했다. 누리꾼들도 "손흥민은 대단해. 그와 계약해 정말 다행이다", "손흥민이 오랫동안 토트넘에 남길 바란다", "그는 구단에 더 많은 걸 가져다줄 것"이라는 반응을 보였다.
 

안경달
안경달 gunners92@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43.87상승 30.9215:30 03/02
  • 코스닥 : 923.17상승 9.2315:30 03/02
  • 원달러 : 1124.00상승 0.515:30 03/02
  • 두바이유 : 63.69하락 0.7315:30 03/02
  • 금 : 64.23하락 0.0615:30 03/02
  • [머니S포토] '수소산업 생태계 구축 선포식'
  • [머니S포토] 홍남기 부총리 '4차 재난지원금 690만명 지원"
  • [머니S포토] 코로나19가 만든 온라인 개학식 풍경
  • [머니S포토] 정세균 총리 "백신 안전성 문제 없어"
  • [머니S포토] '수소산업 생태계 구축 선포식'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