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뜰폰, 이통3사 해도 너무해… “가입자 그만 빼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알뜰폰 사업자가 이동통신 3사를 규탄했다. 이통3사가 알뜰폰 가입자를 빼가기 위해 더 많은 보조금을 지급했다는 것. 알뜰폰업계는 “이통3사가 정부의 시장육성정책에 배치되는 행위를 했다”며 재발방지 대책을 촉구했다. 사진은 서울 시내 알뜰폰 판매처에서 한 시민이 가입 상담을 하고 있는 모습. /사진=뉴스1
알뜰폰 사업자가 이동통신 3사를 규탄했다. 이통3사가 알뜰폰 가입자를 빼가기 위해 더 많은 보조금을 지급했다는 것. 알뜰폰업계는 “이통3사가 정부의 시장육성정책에 배치되는 행위를 했다”며 재발방지 대책을 촉구했다. 사진은 서울 시내 알뜰폰 판매처에서 한 시민이 가입 상담을 하고 있는 모습. /사진=뉴스1
알뜰폰 사업자가 이동통신 3사를 규탄했다. 이통3사가 알뜰폰 가입자를 빼가기 위해 더 많은 보조금을 지급했다는 것. 알뜰폰업계는 “이통3사가 정부의 시장육성정책에 배치되는 행위를 했다”며 재발방지 대책을 촉구했다.

한국알뜰통신사업자협회는 28일 성명을 내고 “통신사의 알뜰폰 가입자 빼가기가 재발했다”며 “수십만원에 달하는 보조금을 대리점에서 지급하고 있다는 사실이 확인됐다”고 주장했다.

이날 협회는 3월2~4주간 가입자 번호이동 현황을 공개했다. 자료에 따르면 이 기간 알뜰폰에서 이동통신으로 번호이동한 건수는 하루 평균 약 1만3900건으로 한달 전 기록인 평균 1만1000~1만2500건보다 최대 2000여건 많았다.

협회는 “통신사들이 증거를 남기지 않아 보조금 차별 정책의 증거를 제시할 수는 없지만 지역 대리점을 통해 사실인 것으로 확인됐다”며 “2017년 알뜰폰 가입자를 빼간 것과 동일한 방법이 재현됐다”고 밝혔다.

이어 “정부의 알뜰폰 활성화 정책으로 2월 알뜰폰 가입자가 순유입을 기록했으나 3월 다시 순유출로 바뀐 것은 이통사의 차별적인 보조금 지급정책 때문”이라고 꼬집었다.

방송통신위원회는 사실을 밝힌 뒤 조치를 취하겠다는 입장이다. 방통위 관계자는 “3월 이통3사에 구두경고를 전달하고 상황을 주시 중”이라며 “조사가 필요한 경우에는 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혔다.
 

박흥순
박흥순 soonn@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 IT담당 박흥순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08.86하락 90.8312:30 02/26
  • 코스닥 : 914.69하락 21.5212:30 02/26
  • 원달러 : 1122.80상승 1512:30 02/26
  • 두바이유 : 66.11하락 0.0712:30 02/26
  • 금 : 65.39상승 2.512:30 02/26
  • [머니S포토] 국회 문체위, 의견 나누는 황희 장관
  • [머니S포토] '일상 회복을 위해 백신접종'
  • [머니S포토] AZ 백신접종 당일, 정부 거리두기 방침은
  • [머니S포토] 한국 상륙 추추 트레인 '추신수'
  • [머니S포토] 국회 문체위, 의견 나누는 황희 장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