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슈팅걸스]“오늘도 디지게들 뛰자고”

 
 
기사공유
/사진제공=㈜영화사 오원

단 13명의 부원으로 2009년 여왕기 전국축구대회에서 우승한 삼례여중 축구부와 그들의 영원한 스승 ‘故 김수철’ 감독이 함께 써 내려간 통쾌한 우승 감동실화. 영화 ‘슈팅걸스’ 속 정웅인은 철없지만 미워할 수 없는 축구감독 ‘김수철’로 완벽하게 변신했다. 

영화 ‘삼촌’, ‘브이아이피’로 떠오른 신예 배우 정예진을 비롯해 배우 이비안, 배우 정지혜는 누구보다 축구를 사랑하는 삼례여중 축구부 삼인방으로 분해 모두가 공감할 만한 우정과 성장을 그려낼 것으로 관객들의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비안은 겉은 강해 보여도 속은 누구보다 여린 ‘윤아’로 인상적인 연기를 선보인다. 정예진은 변변찮은 가정 형편으로 축구화조차 사기 어려운 ‘선희’ 역을, 정지혜는 친구들과의 우정을 가장 중요하게 여기는 의리의 소녀 ‘민정’ 역을 맡아 유쾌함과 동시에 감동을 선사할 예정이다.

실제 삼례여중 축구부와 故 김수철 감독의 감동적인 실화를 담은 영화 ‘슈팅걸스’. 당시 삼례여중 축구부원들은 인조 잔디가 깔리지 않은 맨땅에서 훈련해야 했고 후보 선수 없이 오직 13명으로만 경기를 뛰어 잦은 부상을 입는 등 여러 시련 속에서도 축구에 대한 열정만큼은 남달랐다.

故 김수철 감독의 아낌없는 지도 아래 삼례여중 축구부는 지난 2009년 단 13명의 적은 인원으로 마침내 여왕기 전국축구대회 여중부 우승을 차지하며 대한민국 여자 축구의 역사를 새로 쓰는 쾌거를 이뤄냈다.

배효민 감독은 “13명에 불과한 선수로 우승 신화를 일궈낸 삼례여중 축구부의 투혼을 알리기 위해 제작을 결심했다”며 영화의 시작을 설명하기도 했다. 어려운 환경 속에서도 꿈을 향해 나아가는 소녀들의 성장 드라마 영화 ‘슈팅걸스’는 극장가에 희망적인 메시지를 전달할 예정이다. 5월6일 개봉.

시놉시스

여자축구 레전드의 시작, 그 중심에는 단 13명의 부원으로 전국대회에서 우승한 삼례여자중학교 축구부가 있었다. 2009년 여왕기 전국축구대회에서 우승한 삼례여중 축구부와 그들의 영원한 스승 고 김수철 감독(정웅인 분)은 꿈을 향해 나아가는데…


☞ 본 기사는 <머니S> 제643호(2020년 5월5~11일)에 실린 기사입니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생활경제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14.36하락 14.1810:28 05/29
  • 코스닥 : 705.20하락 3.5510:28 05/29
  • 원달러 : 1238.20하락 1.410:28 05/29
  • 두바이유 : 35.29상승 0.5510:28 05/29
  • 금 : 33.17하락 1.3110:28 05/2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