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의회조사국 "김정은 유고시 김여정 승계 가장 유력“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미국 의회조사국(CRS)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유고시 그의 여동생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이 권력을 승계할 가능성이 가장 크다고 분석했다./사진=로이터
미국 의회조사국(CRS)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유고시 그의 여동생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이 권력을 승계할 가능성이 가장 크다고 분석했다./사진=로이터
미국 의회조사국(CRS)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유고시 그의 여동생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이 권력을 승계할 가능성이 가장 크다고 분석했다.

지난달 29일(현지시간) CRS는 최근 상황이 반영된 '미북관계'(U.S.-North Korea Relations) 보고서 개정판에서 "김 위원장이 현재 10세 미만 3명의 자녀가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지만 명백한 후계자를 두진 않았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김 위원장은 지난달 11일 노동당 중앙위원회 정치국 회의 주재 이후 3주 넘게 공개석상에 모습을 보이지 않고 있다. 특히 김 위원장은 조부 김일성 주석의 108번째 생일(태양절)이었던 4월 15일 그 시신이 안치돼 있는 금수산기념궁전 참배행사에도 불참하면서 신변이상설이 제기됐다.

CRS는 이와 관련해 "김 위원장이 공식 석상에 오랫동안 모습을 드러내지 않으면서 '심장수술을 받고 위중하다' 또는 '사망했다'는 미확인 언론 보도들이 나오고 있다"고 지적했다.

다만 "김 부부장이 그간 정상외교에서 중요한 역할을 했지만 전문가들로부턴 '김 위원장으로부터 후계자로 지목되지 않은 경우 과연 여성이 최고지도자 자리에 오를 수 있을지'에 대한 의문이 제기되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북한에서 권력투쟁이 일어나면 미국 국익에도 영향을 미칠 것"이라면서 북한 핵무기 통제 문제와 인도주의 위기 가능성을 거론했다.

CRS는 북한 내 궈력투쟁의 여파로 "중국과의 충돌이 일어나 한반도를 둘러싼 국가 간의 근본적인 안보구조 변화가 발생할 수 있다"고 전망하기도 했다.

CRS는 이번 보고서 개정판에서 김 위원장의 건강이상설 이외에도 북한 내 코로나19 상황에 대한 평가도 담았다.

CRS는 "전문가들은 '확진자가 1명도 없다'는 북한의 주장을 의심하고 있지만 코로나19 사태 때문에 북한의 열악한 의료체계가 붕괴된 것으로 보이지는 않는다"며 "국경 폐쇄 등 엄격한 방역조치가 그 이유일 수 있다"고 분석했다.

 

진은혜
진은혜 verdad89@mt.co.kr

안녕하십니까. 머니S 진은혜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84.02상승 15.3718:05 01/27
  • 코스닥 : 741.25상승 2.3118:05 01/27
  • 원달러 : 1231.30상승 0.618:05 01/27
  • 두바이유 : 84.17상승 0.9418:05 01/27
  • 금 : 1929.40하락 0.618:05 01/27
  • [머니S포토] 영훈·이진욱 '백화점에 뜬 얼굴천재'
  • [머니S포토] 백수찬 감독 "꼭두의 계절, 어른들의 동화"
  • [머니S포토] 20억대 슈퍼카 '발할라(Valhalla)'
  • [머니S포토] 코로나19 중대본 회의 입장하는 조규홍 장관
  • [머니S포토] 영훈·이진욱 '백화점에 뜬 얼굴천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