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검언유착 의혹’ 이철 전 대표 소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 종로구 채널A 본사./사진=뉴스1
서울 종로구 채널A 본사./사진=뉴스1
종합편성채널 채널A 기자와 현직 검사장 간 유착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해당 기자의 강압적 취재 대상으로 지목된 이철 전 밸류인베스트코리아 대표를 불러 조사 중이다.

1일 뉴스1 보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부장검사 정진웅)는 이날 오전 신라젠 대주주를 지낸 이 전 대표를 서울 남부구치소에서 소환해 민주언론시민연합이 고발한 사건의 참고인 신분으로 조사하고 있다.

이 전 대표는 구치소에서 채널A 해당 기자가 편지를 보내 취재 협조를 요청한 대상이다. 4차례에 걸쳐 편지를 받은 이 전 대표는 대리인인 지모 씨를 보내 이 기자를 만나게 했다.

해당 기자는 이 과정에서 자신이 현직 검사장과 친분이 두텁다며 가족 관련 수사를 무마해 줄 테니 유시민 노무현 재단 이사장의 비리 의혹을 제보해달라는 취지로 협박한 의혹을 받는다. 검찰은 이와 관련한 경위와 사실관계 등을 추궁할 것으로 보인다.

이 전 대표는 최경환 전 경제부총리가 신라젠 투자 의혹을 보도한 MBC를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한 사건의 피고소인이기도 하다.

MBC가 '최 전 부총리 측이 신라젠에 65억원을 투자하려고 했다는 말을 들었다'는 이 전 대표 주장을 그대로 보도한 것이 허위사실 유포에 따른 명예훼손이라는 게 최 전 부총리 측 주장이다. 검찰은 이에 대한 조사도 할 전망이다.

검찰은 해당 의혹과 관련해 지난달 28일부터 약 41시간 동안 서울 종로구 동아일보 사옥 내 채널A 본사에서 압수수색을 위해 기자들과 대치하다 일부 자료를 제출받아 분석 중이다.
 

진은혜
진은혜 verdad89@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십니까. 머니S 진은혜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06.28상승 11.9509:00 04/16
  • 코스닥 : 1018.03상승 4.1309:00 04/16
  • 원달러 : 1117.00하락 0.609:00 04/16
  • 두바이유 : 66.94상승 0.3609:00 04/16
  • 금 : 64.17상승 1.6109:00 04/16
  • [머니S포토] 16일 0시 개통, 마무리 단장 들어간 '신월여의지하도로'
  • [머니S포토] 자가격리 마친 이낙연 전 대표
  • [머니S포토] 프로포폴 불법 투약 '채승석' 2심서 집유
  • [머니S포토] KT, ESG 경영에 노사 손붙잡다
  • [머니S포토] 16일 0시 개통, 마무리 단장 들어간 '신월여의지하도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