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빅데이터 기술로 ‘코로나19’ 효율 대응한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실시간 현재 인구가 많이 몰린 곳은 짙은 빨간색으로 표시된다. / 사진제공=성남시
실시간 현재 인구가 많이 몰린 곳은 짙은 빨간색으로 표시된다. / 사진제공=성남시
성남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를 효율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빅데이터 기반 실시간 유동 인구 분석 기술을 도입했다고 1일 밝혔다.

이를 위해 SK텔레콤과 협업해 성남시 ‘행정데이터 공유·활용 시스템’에 유동인구 분석 서비스를 접목했다.

이 기술은 휴대폰과 기지국 정보를 활용해 성남지역 어느 장소에 사람이 성별, 연령별로 얼마나 몰리고 이동하는지 등의 정보를 5분마다 업데이트한다.

실시간 현재 인구가 많이 몰린 곳은 짙은 빨간색으로 표시하고, 최근 3시간 동안 인구가 가장 많이 증가한 곳은 짙은 초록색으로 시각화해 보여준다.

개인을 특정할 수 있는 데이터가 아니어서 개인정보 침해 우려는 없다.

성남시는 이 서비스를 활용해 인구 밀집도가 높은 지역을 중심으로 방역 대책을 마련하고 소독 경로를 잡아 ‘핀포인트(정밀 조준점)’ 방역을 시행한다.

최근 3시간 동안 인구가 가장 많이 증가한 곳은 짙은 초록색으로 표시된다. / 사진제공=성남시
최근 3시간 동안 인구가 가장 많이 증가한 곳은 짙은 초록색으로 표시된다. / 사진제공=성남시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로 각종 시설 개방이나 행사가 개최돼 평소와 다른 유동인구 데이터를 보이는 곳은 현장을 방문해 생활 속 거리두기 등 정부 지침을 알리고, 집단 감염 발생 요인을 선제 차단한다.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민생안정 종합대책 마련에도 활용한다.

골목 단위 유동인구와 상권분석, 카드사 매출 데이터 분석을 통해 사회안전망 사각지대에 놓인 점포 상인을 발굴·지원하고 골목상권 공동마케팅을 지원하는 방식이다.

성남시 정책기획과 관계자는 “실시간 유동인구 분석 서비스를 결합한 행정데이터 공유·활용 시스템은 시민을 위한 정책 수립의 과학적 근거 자료가 돼 행정서비스에 관한 체감도를 더욱 높이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 1월 성남시가 구축한 행정데이터 공유·활용 시스템에는 주민등록인구, 민원, 재·세정의 3개 분야 공공 정보와 카드사 매출 정보, 이동통신사 유동인구 정보의 2개 분야 민간정보가 담겼다.
 

성남=김동우
성남=김동우 bosun1997@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경기인천지역을 담당하고 있는 김동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90.26상승 7.8812:04 04/15
  • 코스닥 : 1011.76하락 2.6612:04 04/15
  • 원달러 : 1118.70상승 2.112:04 04/15
  • 두바이유 : 66.58상승 2.9112:04 04/15
  • 금 : 62.56상승 0.9812:04 04/15
  • [머니S포토] 프로포폴 불법 투약 '채승석' 2심서 집유
  • [머니S포토] KT, ESG 경영에 노사 손붙잡다
  • [머니S포토] 주먹 맞댄 박완주·윤호중
  • [머니S포토] 주호영 "국민의당과 합당문제, 다음 주 결론"
  • [머니S포토] 프로포폴 불법 투약 '채승석' 2심서 집유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