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코로나 중국탓' 美 증시, 2~3%대 급락

 
 
기사공유


미국 증시가 미·중간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문제를 둘러싼 갈등 확대 우려 속에서 크게 하락했다.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1일(현지시각)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일 대비 622.03포인트(2.55%) 떨어진 2만3723.69로 거래를 마감했다.

스탠더드 앤드 푸어스(S&P) 500 지수는 전날보다 81.72포인트(2.81%) 하락한 2830.71,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종합지수는 전일 대비 284.60포인트(3.20%) 하락한 8604.95로 장을 마쳤다.

최근 미국과 중국이 코로나19 책임 공방으로 다시 무역전쟁이 발발할 수 있다는 우려가 투자심리를 얼어붙게 한 것으로 분석된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전날 중국이 초기대응을 잘못해 코로나가 전 세계로 퍼졌다며 대중 보복조치를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래리 커들로 백악관 국가경제위원회(NEC) 위원장도 CNBC와 인터뷰에서 "중국이 책임을 지게 될 것이다"라며 "그 점에서는 의심의 여지가 없다"고 했다. 그는 중국에 대한 관세 부과 등은 트럼프 대통령의 결정에 달려 있다고 말했다.

주요 기업들의 실적 발표와 전망이 실망스러웠던 점도 주가 하락을 부추겼다. 올 1~3월 분기 결산에서 이익감소를 보인 아마존은 7.6% 폭락했고, 마이크로소프트와 애플 등 주력 기술주도 하락 마감했다. 업종별로는 기술주가 2.92% 내렸다. 경기 하락 우려에 금융주는 3.32% 하락했다.

 

  • 0%
  • 0%
  • 코스피 : 2351.67상승 9.0618:03 08/07
  • 코스닥 : 857.63상승 3.5118:03 08/07
  • 원달러 : 1184.70상승 1.218:03 08/07
  • 두바이유 : 44.40하락 0.6918:03 08/07
  • 금 : 43.88상승 0.1718:03 08/0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