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3구 하락세 가속화… 8년 만에 월간 최대폭 ‘뚝’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 강남 일대 아파트 밀집 지역. /사진=뉴시스 DB
서울 강남 일대 아파트 밀집 지역. /사진=뉴시스 DB
서울 강남3구(강남·서초·송파) 아파트값 내림세가 8년 만에 월간 최대 하락폭을 기록하며 가속화 된 모습이다.

4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이 4월 0.17% 하락해 지난해 5월(-0.04%) 이후 11개월 만에 마이너스로 돌아섰다.

강남3구는 -0.63%의 변동률로 2012년 11월(-0.63%) 이후 8년여 만에 월간 최대 하락폭을 기록하며 서울 전체 시세를 끌어내렸다. 상승기 때 많이 오른 지역들이 하락을 주도하는 양상이다.

지난해 말 12·16 부동산대책으로 자금출처 조사에 더해 시가 15억원을 초과하는 고가 아파트에 대한 주택담보대출이 전면 금지된 이후 서울 강남권이 직격탄을 맞은 결과로 풀이된다. 게다가 올 3월 이후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인한 경기침체 우려가 가세하면서 이제는 하락세가 비강남권까지 확대될 조짐이다.

서울 강남3구는 최근 3개월 연속(2월 -0.02%, 3월 -0.17%, 4월 -0.63%) 떨어져 낙폭이 확대됐다. 정부 규제에 더해 코로나19가 동시에 겹친 결과다. 강남권에 위치한 주요 아파트단지의 시세 변화를 살펴보면 12·16 대책 이후 올 4월까지 대부분 1억원가량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강남권 재건축을 대표하는 대치동 은마아파트는 12·16대책 발표 이후 1억3000만~1억4000만원 떨어지며 변동률 기준 6~7% 내렸다.

같은 시기 강남구 개포동 개포주공6단지와 압구정동 신현대 등이 1억1500만~2억7000만원 떨어졌다.

서초구는 반포동 주공1단지, 반포자이, 아크로리버파크반포 등도 7500만~1억5000만원 하락했고 송파구는 잠실동 주공5단지, 잠실엘스, 신천동 잠실파크리오 등이 6500만~1억7500만원 내려갔다.

강남권에서 시작된 하락세는 서울 비강남권이나 경기도 일대까지 확산되는 추세다. 용산구가 4월에 0.12% 떨어졌고 영등포구는 4월 마지막주에 주간 기준으로 약세 전환됐다.

경기도에서는 지역 내 집값을 선도하던 과천(-0.05%)이 떨어졌고 위례신도시(-0.02%)도 4월 들어 하락했다. 상승을 주도하던 지역들이 4월을 기점으로 하락 지역으로 전환되는 상황이다.

이 같은 추세는 5월에 더 가속화될 전망이다. 4월 총선에서 여당이 압승하며 대출과 세금, 청약, 자금 출처 조사 등을 중심으로 한 투기 수요 규제가 올해 내내 계속될 가능성이 높기 때문.

윤지해 부동산114 수석연구원은 “과거 경기침체 국면에서 부동산시장도 하락세가 상당 기간 이어진 점을 고려할 때 당분간 우하향 추세는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김창성
김창성 solrali@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82.38상승 13.315:30 04/14
  • 코스닥 : 1014.42상승 4.0515:30 04/14
  • 원달러 : 1116.60하락 9.315:30 04/14
  • 두바이유 : 63.67상승 0.3915:30 04/14
  • 금 : 61.58상승 0.4815:30 04/14
  • [머니S포토] '민주당100%' 구청장협의회 임원진 만난 오세훈 시장
  • [머니S포토] '2030 무공해차 전환100 파이팅!'
  • [머니S포토] 국회, 세월호참사 진상규명 특검 후보 추천위원 위촉
  • [머니S포토] 이용수 할머니 "일본군 위안부 문제 국제사법재판소 회부 촉구"
  • [머니S포토] '민주당100%' 구청장협의회 임원진 만난 오세훈 시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