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퇴사결심 번복 이유 1위 “퇴사 후 막막해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표=잡코리아
/표=잡코리아
퇴사를 결심했던 직장인 5명 중 3명이 이를 번복한 적이 있다고 답했다. 가장 큰 이유는 ‘퇴사 이후에 대한 걱정’ 때문이었다.

4일 잡코리아가 알바몬과 함께 퇴사를 결심한 적이 있는 직장인 2928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설문 결과 퇴사를 결심한 직장인 중 이를 끝까지 실행해 본 직장인은 35.2%에 불과했다. 64.8%에 달하는 대부분의 직장인은 ‘퇴사를 결심했지만 결국 번복하고 퇴사를 미루거나 취소한 적이 있다’고 답했다.

퇴사결심을 번복한 경험은 나이가 많을수록, 그리고 직급이 높을수록 높게 나타났다. 잡코리아가 응답자의 연령별로 살펴본 결과 ▲20대 60.7%, ▲30대 65.9%가 퇴사를 번복한 경험이 있었다. ▲40대 이상은 68.3%로 퇴사 번복 경험이 가장 높게 나타났다.

직급별 차이는 더욱 두드러졌다. ▲사원급 직장인의 경우 퇴사를 번복한 경험이 62.6%였지만, ▲부장급 직장인들은 그 비중이 무려 77.6%로 15% 포인트나 더 높았다.

▲대리급은 66.5%, ▲과장급은 71.8%가 퇴사결심을 번복해 본 것으로 나타났다. 잡코리아는 이직이 보다 유리한 낮은 연령, 낮은 연차에서 보다 쉽게 퇴사를 실행에 옮길 수 있는 탓이라고 분석했다.

사내에 속내를 털어놓을 만큼 믿고 의지할 동료가 있거나 경제적으로 안정됐다고 느끼는 경우에는 상대적으로 퇴사 실행률이 낮았다.

잡코리아에 따르면 직장인 59.7%는 사내에 속내를 털어놓을 만큼 믿고 의지하는 동료가 있다고 밝혔다. 이들이 ‘퇴사를 번복하지 않고 실행에 옮겼다’는 응답은 31.5%로 ‘믿고 의지할 동료가 없다’고 밝힌 직장인의 40.8% 보다 상대적으로 낮았다.

특히 경제적으로 느끼는 안정감에 따른 차이는 더욱 두드러졌다. 잡코리아는 ‘경제적으로 안정됐다고 느낀다’고 답한 직장인 중 퇴사실행 비중은 32.2%였지만 ‘안정됐다고 느끼지 않는다’고 답한 직장인들에게서는 45.6%로 13% 포인트 이상 높게 나타났다고 밝혔다.

직장인들이 퇴사를 미루거나 취소하는 주요 이유(복수응답) 1위는 '퇴사 이후를 생각해 보니 막막해져서(41.4%)'가 차지했다.

'경력관리 차원에서, 조금 더 연차를 채우고 퇴사하기 위해(39.8%)'와 '준비 중이던 이직이 뜻대로 되지 않아서(39.3%)'는 근소한 차이로 2, 3위를 다퉜다.

'믿고 의지했던 상사·동료의 만류로(32.1%)', '맡고 있던 일에 대한 책임감 때문에(29.9%)' 퇴사를 번복했다는 응답도 이어졌다.

'마음이 바뀌어서(10.2%)', '회사가 더 높은 연봉, 직급 등 좋은 조건을 내걸어서(10.1%)', '퇴사를 결심하게 했던 이유가 사라지거나 해소돼서(9.7%)' 퇴사를 번복했다는 응답도 있었다.
 

이한듬
이한듬 mumfor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71.99상승 2.9111:31 04/14
  • 코스닥 : 1013.92상승 3.5511:31 04/14
  • 원달러 : 1119.90하락 611:31 04/14
  • 두바이유 : 63.67상승 0.3911:31 04/14
  • 금 : 61.58상승 0.4811:31 04/14
  • [머니S포토] 윤호중·박완주, 더민초 주최 '원내대표 후보자 초청 토론회' 참석
  • [머니S포토] 주호영 "日 오염수 방출 결정, 주변국 사과·양해 구해도 모자랄 판에 적반하장"
  • [머니S포토] '4월에 때늦은 꽃샘추위'
  • [머니S포토] 국회 '모빌리티포럼' 2차 세미나
  • [머니S포토] 윤호중·박완주, 더민초 주최 '원내대표 후보자 초청 토론회' 참석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