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장] 미·중 무역분쟁 우려, 코스피 2%대 하락… 장중1900대로 후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한국거래소/사진=머니S DB.
한국거래소/사진=머니S DB.

코스피 지수가 2%대 하락 출발했다. 장 초반 1900선까지 밀리면서 등락을 반복 중이다. 

4일 오전 9시 2분 현재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39.38포인트(2.02%) 내린 1908.18을 나타냈다. 지수는 전장보다 41.14포인트(2.11%) 내린 1906.42에서 출발해 약세 흐름을 이어가고 있다. 개인은 1881억원을 순매수 중이다. 반면 외국인, 기관, 금융투자, 연기금 등이 각각 606억원, 1270억원, 729억원, 464억원을 각각 순매도하며 지수를 끌어내렸다.

이날 코스피 시가총액 상위 종목 대부분은 하락세다. 삼성전자(-2.30%), SK하이닉스(-2.39%), 삼성바이오로직스(-2.58%), 삼성전자우(-2.13%), NAVER(-1.01%), 셀트리온(-0.95%), LG화학(-3.85%), LG생활건강(-2.60%), 현대차(-2.67%), 삼성물산(-3.77%) 등은 내림세를 나타냈다. 

코스닥 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8.18포인트(1.27%) 하락한 637.00으로 출발했다. 개인과 외국인 동반 매수세를 보이고 있지만, 기관의 '팔자' 기조에 밀리고 있다. 개인은 31억원, 외국인은 16억원을 순매수 중이다. 반면 기관은 51억원을 순매도하고 있다.

코스닥 시가총액 상위 종목 대부분도 하락세다. 셀트리온헬스케어(-2.01%), 에이치엘비(-1.04%), CJ ENM(-2.89%), 셀트리온제약(-1.42%), 펄어비스(-1.30%), 케이엠더블유(-1.97%), 씨젠(-2.91%), 스튜디오드래곤(-1.30%), 휴젤(-0.86%), SK머티리얼즈(-1.78%) 등은 하락세를 보였다. 

앞서 지난 1일 미국 뉴욕증시는 미·중 무역분쟁 재점화 우려에 급락했다.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 대비 2.55% 내렸고,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대비 2.81%, 나스닥지수도 3.20% 각각 하락 마감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중국에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책임을 묻는 관세를 부과할 수도 있다고 경고하면서 미국과 중국의 무역갈등이 재부상할 수 있다는 우려가 커진 영향으로 풀이된다.

한편 이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 거래일보다 7.9원 오른 1226.1원으로 개장했다.
 

손희연
손희연 son90@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증권팀 손희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1.93상승 10.0510:20 04/12
  • 코스닥 : 994.37상승 4.9810:20 04/12
  • 원달러 : 1122.70상승 1.510:20 04/12
  • 두바이유 : 62.95하락 0.2510:20 04/12
  • 금 : 60.94하락 0.310:20 04/12
  • [머니S포토] 민주당 비대위 회의 입장하는 '도종환'
  • [머니S포토] 주호영 국민의힘 대표 권한대행의 발언
  • [머니S포토] 최고위서 발언하는 안철수
  • [머니S포토] 재보선 참패, 민주당 쇄신 진로위한 '재선의원' 간담회
  • [머니S포토] 민주당 비대위 회의 입장하는 '도종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