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밥은 먹고 다니냐' 김호중 눈물 쏟은 사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호중이 '밥은 먹고 다니냐'에 출연, 할머니와의 일화를 공개한다. /사진=밥은 먹고 다니냐 제공
김호중이 '밥은 먹고 다니냐'에 출연, 할머니와의 일화를 공개한다. /사진=밥은 먹고 다니냐 제공

김호중이 '밥은 먹고 다니냐'에 출연, 할머니와의 일화를 공개한다. 4일 방송되는 SBS플러스 ‘김수미의 밥은 먹고 다니냐?’에는 대한민국에 트로트 열풍을 불러일으킨 ‘미스터트롯’의 주역, 트바로티(트로트+파바로티) 김호중이 여심스틸 보이스 류지광과 함께 출연한다.

두 사람은 ‘미스터트롯’ 출연 당시 심사위원들의 마음을 단번에 훔치며 올하트를 기록했던 ‘태클을 걸지마’, ‘돌아가는 삼각지’를 연창해 국밥집을 뜨겁게 달군다. 

이어 김호중은 방송 전후 달라진 주변 반응에 대해 "하늘과 땅 차이다", "시장에 갈 때마다 가게 사장님이 모두 뛰어나와 먹을 것을 챙겨준다"며 얼떨떨한 기분을 전한다.

이날 김호중은 돌아가신 할머니와의 가슴 아픈 일화를 방송 최초로 고백한다. 초등학교 3학년 때 부모님이 이혼하며 할머니 손에 자랐다고 밝힌 김호중은 "(할머니에 대해) 누구나 다 그렇겠지만 저 역시 후회하는 한 사람이다"라고 조심스럽게 말문을 연다.

이어 김호중은 가장 후회되는 일화로 할머니와 떨어져 살았던 예고 시절 "혈변을 본다"는 할머니의 말을 대수롭지 않게 여겨 전화를 끊었던 사연을 털어놓는다. 할머니는 그 후 김호중의 곁을 떠난다. 할머니에 대한 죄송스러운 마음에 "입관식도 보지 못했다"며 김호중은 결국 눈물을 쏟는다.

트롯맨들의 뒷이야기부터 김호중과 돌아가신 할머니의 가슴 찡한 스토리는 4일 월요일 오후 10시 SBS플러스 ‘김수미의 밥은 먹고 다니냐?’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94%
  • 6%
  • 코스피 : 3131.88하락 11.3818:01 04/09
  • 코스닥 : 989.39상승 7.3718:01 04/09
  • 원달러 : 1121.20상승 418:01 04/09
  • 두바이유 : 62.95하락 0.2518:01 04/09
  • 금 : 60.94하락 0.318:01 04/09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서북병원 '코로나19 대응' 현황, 경청
  • [머니S포토] 도종환 비상대책위원장, 2030의원 간담회
  • [머니S포토] '민주당 첫 비대위' 도종환 "내로남불에서 속히 나오겠다"
  • [머니S포토] 주호영 "김종인 상임고문으로 모시겠다"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서북병원 '코로나19 대응' 현황, 경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