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키스 반응’ 심리검사에 학부모·학생 경악… “고의성 없어 주의 조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 동작구 내 한 여자고등학교 성교육에서 성적 수치심을 유발할 수 있는 심리검사를 진행했다가 사과하는 일이 발생했다. 사진은 기사와 관련 없음. /사진=이미지투데이
서울 동작구 내 한 여자고등학교 성교육에서 성적 수치심을 유발할 수 있는 심리검사를 진행했다가 사과하는 일이 발생했다. 사진은 기사와 관련 없음. /사진=이미지투데이

서울 동작구 내 한 여자고등학교가 성교육 중 성적 수치심을 유발할 수 있는 심리검사를 진행했다가 사과하는 일이 발생했다.

4일 시교육청과 A고교 등에 따르면 이 학교 B교사는 지난달 20일 1학년 기술·가정 과목 중 ‘끌림의 시작 사랑, 가족의 시작 결혼’ 단원을 가르치면서 사랑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는지 자신의 생각을 유형별로 알아보자는 취지로 심리검사를 진행했다.

설문조사에는 ‘첫 신체적 접촉이 있었을 때 성기에 뚜렷한 반응이 오는 것을 느꼈다’는 등 민감한 내용이 포함된 것으로 드러났다. 총 50개 문항이었으며 자신의 생각과 일치될 때 고르도록 했다.

A고교는 학생, 학부모 등이 문제를 제기하자 하루만인 지난달 21일 대책회의를 열고 해당 원격수업을 학습관리시스템(LMS) 등에서 삭제했다. 해당 단원은 개학하면 다시 가르치되 문제가 된 심리검사는 빼기로 했다.

학교는 이날 학부모 가정통신문으로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는 사과문을 보냈다.

B교사에게는 고의성이 없다고 보고 주의 조치를 내렸다. A고 관계자는 뉴시스에 “(B교사는) 존 앨런 리가 저술한 'Colours of Love: An Exploration of the Ways of Loving‘의 번역서(사랑의 의미)를 보고 그대로 가져다 쓴 것”이라며 “재발하지 않도록 주의하라 말했고 징계 여부는 전문가들의 판단을 구해봐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정화
이정화 swpress137@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이정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91.73하락 2.612:48 04/16
  • 코스닥 : 1017.33상승 3.4312:48 04/16
  • 원달러 : 1117.90상승 0.312:48 04/16
  • 두바이유 : 66.94상승 0.3612:48 04/16
  • 금 : 64.17상승 1.6112:48 04/16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새 원내대표에 '친문' 4선 윤호중 의원 선출
  • [머니S포토] 민관협력 '탄소중립' 컨트롤타워, 오늘 추진위 발족
  • [머니S포토] 주호영 "개각은 물갈이 퍼포먼스 아닌 '국정전환' 필요"
  • [머니S포토] 김종인·금태섭 '1시간 비공개 회동'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새 원내대표에 '친문' 4선 윤호중 의원 선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