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안합니다"… 어린이에게 머리숙인 정은경의 사연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정은경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중앙방역대책본부 본부장이 지난달 29일 충북 청주시 질병관리본부 브리핑실에서 열린 코로나19 관련 어린이 특집 브리핑에서 최은하 서울의대 소아과학교실 교수(왼쪽), 김예진 성균관의대 삼성서울병원 소아청소년과 교수와 함께 질의답변 시간을 갖고 있다. /사진=뉴스1
정은경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중앙방역대책본부 본부장이 지난달 29일 충북 청주시 질병관리본부 브리핑실에서 열린 코로나19 관련 어린이 특집 브리핑에서 최은하 서울의대 소아과학교실 교수(왼쪽), 김예진 성균관의대 삼성서울병원 소아청소년과 교수와 함께 질의답변 시간을 갖고 있다. /사진=뉴스1
정은경 질병관리본부 본부장이 연휴 기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 수칙 준수를 촉구하며 어린이들에게 미안하다는 뜻을 전했다.

정 본부장은 4일 오후 가진 코로나19 정례브리핑에서 "내일(5일)은 어린이날이다. 올해는 아쉽지만 어린이날을 마음껏 즐길 수 없을 것 같아 부모님과 어린이들이 매우 속상할 것이라 생각한다"라며 "저도 매우 안타깝고 어린이들에게 미안한 마음이다"라고 밝혔다.

정 본부장은 며칠 전 열린 '어린이 브리핑'을 언급하며 "어린 친구들이 '생일 파티를 하면 안되는지', '씽씽이를 타도 되는지'를 질문했다. 아쉽게도 아직까지는 감염병 위협이 남아있어 여전히 사회적 거리두기를 지키고 개인 위생수칙을 지키는 것이 필요하다"라고 강조했다.

그는 "밀폐된 다수가 모이는 밀집 환경을 필하고 손씻기와 마스크 착용 등을 실천해 건강한 어린이날을 보내기 바란다"라고 부모와 어린이들에게 당부했다.

이어 "방역당국은 내일까지 이어지는 5월 연휴가 끝나면 발생할 수 있는 산발적 또는 집단발생을 억제하고 조기 발견하는 데 방역 역량을 집중하고자 한다"면서 "코로나19 유행은 아직까지 현재진행형이다. 우리 사회의 가장 큰 위험 신호는 '방심'이라는 점을 다시 한번 강조한다"라고 전했다.

※코로나19 의심 증상 발생시에는 '국번없이 1339'
 

안경달
안경달 gunners92@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86.10상승 8.5818:03 04/23
  • 코스닥 : 1026.82상승 1.1118:03 04/23
  • 원달러 : 1117.80상승 0.518:03 04/23
  • 두바이유 : 65.40상승 0.0818:03 04/23
  • 금 : 62.25하락 1.4618:03 04/23
  • [머니S포토] 국회 산자중기위, 자료 살피는 성윤모 장관
  • [머니S포토] 열린민주당 예방한 윤호중 비상대책위원장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비대위 회의 들어서는 '주호영'
  • [머니S포토] 탕탕탕! 민주당 비대위 주재하는 '윤호중'
  • [머니S포토] 국회 산자중기위, 자료 살피는 성윤모 장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