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맨' 위성호 전 행장, 흥국생명 부회장 맡는다

 
 
기사공유
위성호 전 신한은행장이 흥국생명의 부회장직을 맡는다. 위 전 행장은 태광그룹 내 금융계열사에 대한 경영 자문역할을 할 예정이다.
위성호 전 신한은행장이 흥국생명의 부회장직을 맡는다. 위 전 행장은 태광그룹 내 금융계열사에 대한 경영 자문역할을 할 예정이다.

4일 금융권에 따르면 위성호 전 신한은행장이 태광그룹 금융계열사인 흥국생명 부회장으로 이날 첫 출근한다. 위 전 행장은 흥국생명을 비롯한 흥국화재, 흥국증권, 흥국자산운용, 고려저축은행, 예가람저축은행 등의 금융계열사에 대한 자문역할을 맡는다.

흥국생명 관계자는 "대형 금융지주회사 위주로 통합이 활발한 상황에서 중소형사들은 경영에 어려움이 있다"며 "위성호 부회장은 금융지주에서 오랜 경험을 갖췄고 전문지식도 뛰어나 큰 역할을 해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위 전 행장은 서울고와 고려대 경제학과를 졸업하고 1985년 신한은행에 입행했다. 위 사장은 강남PB센터장과 PB사업부장, 신한금융 통합기획팀장, 경영관리담당 상무와 부사장, 신한은행 자산관리그룹 부행장, 신한카드 사장, 신한은행장 등을 지냈다.

지난해 3월 신한은행장 자리에서 물러나면서 35년간의 '신한맨' 생활을 마무리했다. 같은해 신한금융지주 회장에 도전하기도 했으나 조용병 현 회장이 연임하면서 고배를 마셨다.
 

김정훈 kjhnpce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김정훈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100%
  • 0%
  • 코스피 : 2164.17하락 23.7615:30 07/07
  • 코스닥 : 759.16하락 0.7415:30 07/07
  • 원달러 : 1195.70하락 0.115:30 07/07
  • 두바이유 : 43.10상승 0.315:30 07/07
  • 금 : 43.66상승 0.9815:30 07/0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