잇단 성추문… 서울시 5급 공무원 성추행 '대기발령'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시청 소속 5급 공무원이 성추행 의혹으로 대기발령 조치를 받았다. /사진=뉴시스
서울시청 소속 5급 공무원이 성추행 의혹으로 대기발령 조치를 받았다. /사진=뉴시스
서울시청 소속 5급 공무원이 성추행 의혹으로 대기발령 조치를 받았다.

서울시는 4일 서울시청 소속 사무관 A씨의 지하철 내 성추행 사건을 인지하고 직위해제(대기발령) 조치를 내렸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달 23일 오전 2·4·5호선 동대문역사문화공원역에서 한 승객의 신체를 만진 혐의를 받는다. 현장에서 적발돼 서울지방경찰청 지하철경찰대에 인계됐다.

시는 지난달 24일 직위해제 조치를 내렸다. A씨는 출근시간대 지하철이 붐벼 의도치 않게 신체 접촉이 발생한 것이라고 주장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지난달 14일에는 서울시 비서실 소속 공무원이 동료를 성폭행한 혐의로 서초경찰서에 입건됐다. 피해자가 직접 고소를 했고 시는 바로 가해자로 지목된 공무원을 타 부서로 옮겼다.

서울특별시공무원노동조합은 이날 성명서를 내고 서울시 공무원의 성비위 사태에 대한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노조는 “공직사회가 떳떳해지려면 스스로의 치부를 감추는 게 아니라 진솔하게 알리고 반성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정화
이정화 swpress137@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이정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69.08상승 33.4918:03 04/13
  • 코스닥 : 1010.37상승 9.7218:03 04/13
  • 원달러 : 1125.90상승 118:03 04/13
  • 두바이유 : 63.67상승 0.3918:03 04/13
  • 금 : 61.58상승 0.4818:03 04/13
  • [머니S포토] 국회 '모빌리티포럼' 2차 세미나
  • [머니S포토] 민주당 차기 원내대표에 윤호중·박완주 격돌
  • [머니S포토] 원희룡 제주지사, 日 원전 오염수 방류 결정 규탄 기자회견
  • [머니S포토] 정무위 소위, 귀엣말 나누는 성일종과 김병욱
  • [머니S포토] 국회 '모빌리티포럼' 2차 세미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