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책임론 두고… 미국 vs 중국 갈등 치닫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책임론을 둘러싼 미국과 중국의 갈등이 제2의 무역전쟁으로 비화할 것으로 보인다. /사진=로이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책임론을 둘러싼 미국과 중국의 갈등이 제2의 무역전쟁으로 비화할 것으로 보인다. /사진=로이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책임론을 둘러싼 미국과 중국의 갈등이 제2의 무역전쟁으로 비화할 것으로 보인다. 지금까지 1단계 무역합의 유지에 주력해온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미국 대통령이 1단계 무역협정 폐기 가능성까지 거론하고 나선 것.

7일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 집무실에서 "중국이 무역협정을 지킬 수도 있고 그렇지 않을 수도 있다"며 "중국의 약속 이행 여부를 1~2주 안에 보고하겠다"고 말했다.

이는 중국이 1단계 무역협정에 포함된 미국 상품 2000억달러(약 245조원) 구매 약속을 이행하지 않을 경우 합의를 파기할 수 있다고 압박한 것.

트럼프 대통령의 이 같은 발언은 코로나19 대유행으로 중국 경제가 타격을 입어 협정 내용을 지키기 힘들다는 관측이 제기된 가운데 나왔다.

협정에 따르면 미국은 중국산 상품 1200억달러(약 147조원)어치에 대한 관세를 절반 정도인 7.5%로 줄였다. 하지만 2500억달러(약 306조원) 상당의 중국산 제품에 대해서는 25% 관세를 그대로 유지했다.

그 대가로 중국은 지난 2017년에 비해 최소 2000억 달러 이상의 미국산 상품과 서비스를 구매하기로 약속했고 여기에는 약 400억달러(약 49조원)의 농산물이 포함됐다. 그러나 코로나 팬데믹(대유행)으로 경기가 급격히 축소해 중국이 이 같은 약속을 못 지킬 가능성이 높아졌다.

미국은 약속을 지키지 않을 경우 1차 무역협상을 파기할 수도 있다고 경고했다. 이는 코로나19 피해의 책임을 외부로 돌리는 동시에 중국과의 협상에서 영향력을 강화할 수 있기 때문으로 해석된다.

이러한 상황에서 코로나19 책임론을 둘러싼 양국 간 갈등도 심화되고 있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은 이날 "중국이 발병 사실을 숨겨 세계적으로 수십만명이 사망했다"고 비난했고 트럼프 대통령은 "코로나19가 중국에서 멈출 수 있었는데 그렇게 하지 않아 미국이 역사상 최악의 공격을 입었다"고 지적했다.

※코로나19 의심 증상 발생시에는 ‘국번없이 1339’
 

정소영
정소영 wjsry21em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 유통 담당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63하락 20.2118:03 01/22
  • 코스닥 : 979.98하락 1.4218:03 01/22
  • 원달러 : 1103.20상승 518:03 01/22
  • 두바이유 : 55.41하락 0.6918:03 01/22
  • 금 : 55.20하락 0.2918:03 01/22
  • [머니S포토] 1인 어르신 가구 방문한 '오세훈'
  • [머니S포토] 우리동생동물병원 관계자들 만난 우상호 의원
  • [머니S포토] '금융비용 절감 상생협약식'
  • [머니S포토] K뉴딜 금융권 간담회 참석한 은행연·손보 회장
  • [머니S포토] 1인 어르신 가구 방문한 '오세훈'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