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1번 확진 때도 안했는데…" 대구 '마스크 의무화'는 "뒷북조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6일 오전 대구 중구 대구도시철도 반월당 환승역에서 마스크를 쓴 시민들이 출근길 발걸음을 재촉하고 있다. /사진=뉴스1
6일 오전 대구 중구 대구도시철도 반월당 환승역에서 마스크를 쓴 시민들이 출근길 발걸음을 재촉하고 있다. /사진=뉴스1
대구시가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하는 행정명령을 발동한 데 대해 "뒷북 조치"라는 비판이 나왔다. 

이진련 대구 시의원은 7일 오전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대구시가 전날 발표한 마스크 착용 의무화 행정명령을 이같이 비판했다.

이 의원은 "지금은 시민들에게 강압적이고 고압적으로 보이는 행정명령을 발동할 때가 아니라 심리 방역이 필요한 시점"이라며 "우선 고생했다 달래주고 대구시만 조금 더 강화된 방역 정책을 하는 게 어떻겠냐고 설득하는 것이 맞다"고 꼬집었다.

대구시민들이 오랜시간 동안 스스로 자가격리를 하며 고생해왔다는 이 의원은 "지금보다 더 거리두기 강도를 높이거나 행정명령을 발동해 사람들을 위축시키는 건 여태껏 고생한 시민들을 믿고 인정해주지 못한다는 아쉬움이 드는 처사"라고 지적했다.

앞서 대구시에서 31번 신천지 확진자 발생 당시 행정명령 발동 요구가 있었음에도 이뤄지지 않았던 점을 지적하며 "개인적으로 대구시나 권영진 시장이 이제 와서 보여주기식 행정을 하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정부는 3월22일부터 시작된 ‘사회적 거리두기’를 종료하고 6일부터 일상생활과 경제활동을 보장하면서 감염 예방과 차단 활동을 병행하는 ‘생활 속 거리두기’로 전환했다. 반면 대구시는 정부보다 한층 강화된 방역대책을 추진해 논란을 빚었다.
 

강소현
강소현 kang420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메일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89상승 26.3409:07 01/21
  • 코스닥 : 982.20상승 4.5409:07 01/21
  • 원달러 : 1098.10하락 2.209:07 01/21
  • 두바이유 : 56.08상승 0.1809:07 01/21
  • 금 : 56.24상승 1.0509:07 01/21
  • [머니S포토] 코로나19 중대본 회의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 [머니S포토] 에이미 "한국 돌아와서 기쁘다"
  • [머니S포토] 한산한 인천공항 입국장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잃어버린 10년, 인사 나누는 주호영-유승민
  • [머니S포토] 코로나19 중대본 회의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