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양유업 회장 수사, '경쟁사 비방 댓글' 정황 포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남양유업이 홍보대행사를 동원해 온라인에 경쟁사 비방글을 게시한 정황이 드러나 경찰이 수사 중이다. /사진=뉴시스
남양유업이 홍보대행사를 동원해 온라인에 경쟁사 비방글을 게시한 정황이 드러나 경찰이 수사 중이다. /사진=뉴시스
남양유업이 홍보대행사를 동원해 온라인에 경쟁사 비방글을 게시한 정황이 드러나 경찰이 수사 중이다.

서울 종로경찰서는 홍원식 남양유업 회장(70) 등 7명을 명예훼손 등의 혐의로 입건해 수사하고 있다고 6일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아직 홍 회장에 대한 소환조사는 진행한 바 없다. 구속영장 청구도 검토한 바 없다"고 말했다.

홍 회장 등은 지난해 홍보대행사를 동원해 온라인 카페에 경쟁사를 비방하는 내용의 글과 댓글을 게시한 혐의를 받는다. 비방글의 대상이 된 업체는 지난해 4월 경찰에 남양유업 측을 고소했고 경찰은 같은 달 홍보대행사 압수수색을 통해 비방에 사용된 아이디를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남양유업은 2009년과 2013년에도 인터넷에 경쟁사에 대한 비방글을 올린 혐의로 경찰 수사를 받았다.

2009년에는 남양유업 지점 직원과 판매대리점 업주가 A사의 제품에 사카자키균이 검출됐다는 악성 글과 댓글을 남겨 비방하는 일이 벌어졌다. 당시 A사가 남양유업을 명예훼손으로 고소한 뒤 남양유업이 맞고소했지만 비방전을 자제하자는 선에서 합의가 이뤄졌다.

하지만 2013년에 남양유업 판촉원이 A사 제품에 유해물질이 있어 자사 제품으로 교환해주겠다는 권유를 하는 등 비방전은 다시 시작됐다. 이에 A사가 적극 대응에 나서 경찰 수사가 진행되기도 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08.99상승 68.3618:03 01/25
  • 코스닥 : 999.30상승 19.3218:03 01/25
  • 원달러 : 1100.70하락 2.518:03 01/25
  • 두바이유 : 55.41하락 0.6918:03 01/25
  • 금 : 55.20하락 0.2918:03 01/25
  • [머니S포토] '전기차 손쉽고 빠르게 충전하세요'
  • [머니S포토] 서울시장 출마 선언 하루 앞둔 박영선, 스마트 슈퍼 방문
  • [머니S포토] 배달 라이더 찾아간 '오세훈'
  • [머니S포토] 4.7 재보궐, 우상호가 꿈꾸는 서울 모습은
  • [머니S포토] '전기차 손쉽고 빠르게 충전하세요'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