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수층도 떠났다… 통합당 지지율 창당 이후 최저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제1야당인 미래통합당의 지지율이 창당이후 최저치를 기록했다. 보수층 지지율마저 60% 밑으로 떨어진 것으로 집계됐다. /사진=뉴스1(리얼미터 제공)
제1야당인 미래통합당의 지지율이 창당이후 최저치를 기록했다. 보수층 지지율마저 60% 밑으로 떨어진 것으로 집계됐다. /사진=뉴스1(리얼미터 제공)
제1야당인 미래통합당의 지지율이 창당이후 최저치를 기록했다. 보수층 지지율마저 60% 밑으로 떨어진 것으로 집계됐다. 

7일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가 TBS 의뢰로 지난 4일과 6일 전국 만18세 이상 유권자 1508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 이달 1주차 미래통합당 지지율은 26.3%로 전주(28.0%) 대비 1.7%포인트 하락했다.

통합당 지지율은 창당 초기 30%를 웃돌았지만 이후 하락 국면이 이어지고 있다. 주요 지지층마저 등을 돌리면서 5월1주차 지지율은 창당 이후 최저치를 기록했다.

통합당의 지지기반인 부산·울산·경남에서의 지지율은 35.0%로 전주(32.2%)보다 상승했지만 대구·경북에서는 지지율이 14.7%포인트나 급락한 29.0%로 집계됐다.

보수층에서의 지지율도 52.7%로 전주(60.7%) 대비 8.0%포인트 떨어져 60%선이 깨졌다.

연령별로는 30대에서는 21.7%로 지지율이 3.3%포인트 상승했지만 18~29세(25.1%→21.9%), 40대(25.0%→20.4%), 50대(29.2%→27.8%), 60대(36.9%→33.4%)에서 모두 하락했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 지지율도 5월1주차 기준 42.6%로 2.6%포인트 하락했다. 권역별로 대전·세종·충청을 제외한 대부분 지역에서 지지율이 떨어지는 모습이 나타났다.

경기·인천에서의 민주당 지지율은 43.5%로 6.2%포인트 하락했으며 대구·경북, 광주·전라, 부산·울산·경남에서도 지지율이 각각 6.1%포인트, 4.9%포인트, 4.0%포인트 떨어졌다.

민주당 또한 지지기반인 진보층에서 지지율이 전주 69.8%에서 63.6%로 6.2%포인트 하락했다.

거대 양당 지지율이 동시에 하락하면서 무당(無黨)층 비율은 다시 두 자릿수를 기록했다. 5월 1주차 무당층 비율은 전주 대비 1.7%포인트 상승한 11.1%로 집계됐다.

연령별로는 50대(5.3%→11.1%)와 20대(3.7%→18.7%)에서 무당층 비율이 상승했다. 권역별로는 대구·경북 지역의 무당층 비율이 8.0%포인트 오른 19.8%로 집계됐다.

이번 여론조사는 무선 전화면접(7%), 무선(73%)·유선(20%) 자동응답 혼용 방식이 적용됐으며 무선전화(80%)와 유선전화(20%) 병행 무작위생성 표집틀을 사용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2.5%포인트다. 응답률은 4.1%였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강소현
강소현 kang420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메일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100%
  • 코스피 : 3114.55상승 21.8918:01 01/20
  • 코스닥 : 977.66상승 19.9118:01 01/20
  • 원달러 : 1100.30하락 2.618:01 01/20
  • 두바이유 : 55.90상승 1.1518:01 01/20
  • 금 : 55.19상승 118:01 01/20
  • [머니S포토] 에이미 "한국 돌아와서 기쁘다"
  • [머니S포토] 한산한 인천공항 입국장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잃어버린 10년, 인사 나누는 주호영-유승민
  • [머니S포토] 회의 앞서 대화 나누는 박병석 의장
  • [머니S포토] 에이미 "한국 돌아와서 기쁘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