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동 외국인관광객 감소에 울상… '약국 매출' 선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 명동거리. /사진=장동규 기자
서울 명동거리. /사진=장동규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올 1분기 상권 분위기는 좋지 않았다. 유동인구가 많은 상권조차 고전을 면치 못했고 외국인 관광객이 즐비한 명동 상권은 그 상황이 더욱 심각했다.

명동 상권은 올 1분기에 상권 유입인구가 크게 줄었다. 상권 내 몇몇 식당은 여행사 단체 예약이 취소되는 등 매출이 떨어졌고 약국을 제외한 명동 상권 내 점포는 한산한 모습을 보였다.

7일 수익형부동산 연구개발기업 상가정보연구소에 따르면 중소벤처기업부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통계를 통해 명동역 상권을 분석한 결과 올 3월 기준 명동역 상권(반경 400m) 일평균 유동인구는 7만8958명이다.

이는 전달(9만7832명)보다 19.3% 감소한 수치며 코로나19 바이러스 확산 전인 지난해 12월의 12만9862명 대비 39.2% 줄었다.

유동인구가 감소하며 명동 상권은 침체된 모습을 보였지만 약국의 경우 마스크를 구매하기 위한 내외국인들로 붐볐다.

상가정보연구소가 SK텔레콤 빅데이터 서비스 플랫폼 지오비전 통계를 분석한 결과 올 1월 명동 상권 내 약국 추정 매출은 약 4500만원으로 지난해 12월 추정 매출(약 3500만원)보다 1000만원 증가했다.

마스크 5부제가 시작된 3월 추정 매출은 3982만원으로 1월 추정 매출 대비 감소한 모습을 보였지만 현재도 명동 상권 내 약국 밀집 지역에는 많은 수의 내외국인이 찾고 있다.

조현택 상가정보연구소 연구원은 “코로나19 확산이 안정세에 진입했지만 내수경기 침체가 이어지며 오프라인 상가 경기가 급속하게 떨어지고 있다”고 짚었다.

이어 “외국인 관광객이 많이 찾던 명동, 인사동 등과 같은 상권의 얼어붙은 분위기는 계속되고 있다”면서도 “코로나19 확산이 줄고 있는 추세고 정부가 내수경기를 활성화시키기 위한 긴급재난지원금 지급도 진행하고 있어 오프라인 매장 분위기는 반등할 여력이 있다”고 낙관했다.
 

김창성
김창성 solrali@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97.64하락 24.9210:47 01/28
  • 코스닥 : 973.60하락 12.3210:47 01/28
  • 원달러 : 1111.60상승 7.210:47 01/28
  • 두바이유 : 55.53하락 0.1110:47 01/28
  • 금 : 55.74상승 0.4210:47 01/28
  • [머니S포토] 주호영 원내대표 '고심'
  • [머니S포토] '외신기자 정책토론회' 질의 답하는 정세균 국무총리
  • [머니S포토] 취재진 질문 답하는 나경원
  • [머니S포토] 공약 발표하는 오세훈
  • [머니S포토] 주호영 원내대표 '고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