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클리시네마] 고양이 집사… 냐옹, 마법에 빠져버렸다옹

 
 
기사공유
영화 ‘고양이 집사’는 마성의 눈빛으로 길거리 집사들을 홀린 고양이들과 그런 고양이들에게 몸도 마음도 다 털린 집사들의 직진 로맨스를 그린 다큐멘터리다. /사진=㈜인디스토리

영화 ‘고양이 집사’는 마성의 눈빛으로 길거리 집사들을 홀린 고양이들과 그런 고양이들에게 몸도 마음도 다 털린 집사들의 직진 로맨스를 그린 다큐멘터리다. 

웰메이드 다큐멘터리로 호평받은 영화 ‘나는 고양이로소이다’ 제작진의 두번째 고양이 다큐멘터리 영화 ‘고양이 집사’는 춘천, 성남, 부산, 파주 등 전국을 누비며 각자의 사연을 가진 고양이들과 그들을 돌보는 집사의 삶을 치열하게 담아냈다. 

여기에 배우 임수정이 유기묘 출신의 묘생역전 고양이 ‘레니’로 내레이션에 참여해 관심을 끌고 있다. 임수정은 고양이들과 함께해 행복한 집사들의 모습을 고양이의 시선에서 발랄하고 따뜻하게 전달할 예정이다.

대만, 일본, 한국까지 3국 고양이의 모습을 생생하게 담아낸 웰메이드 다큐멘터리 ‘나는 고양이로소이다’를 연출한 조은성 프로듀서는 일본에서 촬영이 마무리되는 시점에 ‘대관람차’ 로케이션 헌팅을 끝낸 이희섭 감독과 만나게 된다. 앉은 자리에서 몇 시간이나 고양이 이야기를 할 만큼 고양이를 사랑하는 공통점을 발견한 두 사람은 한국의 고양이와 그들을 돌보는 집사들의 이야기를 담은 고양이 영화를 만들기로 약속했고 춘천에 고양이 마을이 생길 것 같은 움직임이 보이자 바로 촬영에 돌입했다. 

내 고양이를 위해서라도 길 위의 작은 생명인 고양이와 함께 공존해야 한다고 생각한 ‘고양이 집사’ 제작진은 ‘나’가 아닌 ‘우리’라는 개인의 인식의 변화에 중점을 두고 이야기를 진행한다. 

주민들의 인식 개선을 위해 고양이 급식소를 만드는 주민센터 직원들, 길 위의 생활에 지친 고양이를 위해 쉴 곳을 마련해 준 바이올린 가게 사장님, 고양이들이 편안한 마을이 되길 기도하며 고양이 마을을 만든 청사포 청년 사업가까지 ‘고양이 집사’가 전국을 누비며 만난 집사들은 각자의 방식으로 고양이와 함께 작은 공존을 실천할 방법을 제시한다. 

‘냐옹~’ 이 한마디로 모든 걸 해결하는 마성의 고양이들과 ‘냥불출’ 집사들의 다양한 사랑 표현, 그리고 함께 있어 행복한 그들의 ‘작은 공존’의 의미를 전달하는 가슴 따듯한 공감 무비 ‘고양이 집사’에 대한 기대감이 쏠린다. 5월14일 개봉.

◆시놉시스
짜장면 대신 고양이 도시락 배달하는 중국집 사장님부터 급식소 만들어 주는 주민센터 사람들, 남겨질 고양이들을 위해 밥을 주는 생선가게 할머니, 급식소를 제작하는 청사포 마을 청년 사업가까지! 함께 살아간다면 모든 것을 털려도 행복한 집사들의 이야기가 시작되는데…


☞ 본 기사는 <머니S> 제644호(2020년 5월12~18일)에 실린 기사입니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생활경제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14.65하락 13.8910:01 05/29
  • 코스닥 : 707.68하락 1.0710:01 05/29
  • 원달러 : 1239.60보합 010:01 05/29
  • 두바이유 : 35.29상승 0.5510:01 05/29
  • 금 : 33.17하락 1.3110:01 05/2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