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 중소협력사 위한 상생협력기금 100억원 출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왼쪽부터)위호철 율곡 대표, 김영태 조일 대표, 황태부 디엔엠항공 대표, 안현호 KAI 대표, 김순철 협력재단 사무총장, 김영홍 대화항공산업 대표, 박해술 세우항공 대표, 정해영 포렉스 대표. / 사진=KAI
(왼쪽부터)위호철 율곡 대표, 김영태 조일 대표, 황태부 디엔엠항공 대표, 안현호 KAI 대표, 김순철 협력재단 사무총장, 김영홍 대화항공산업 대표, 박해술 세우항공 대표, 정해영 포렉스 대표. / 사진=KAI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은 7일 경상남도 사천 본사에서 대·중소기업·농어업협력재단과 ‘대·중소기업 및 농어업 분야 상생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고 중소협력사 지원을 위한 상생협력기금 100억원을 출연한다고 밝혔다.

이날 협약식에는 안현호 KAI 사장, 김순철 협력재단 사무총장, 협력사 대표 등 관계자 20여명이 참석했다.

KAI는 협력재단에 1차로 올 상반기까지 50억원을, 내년 상반기까지 50억원을 추가로 출연한다. 상생협력기금은 20여개 중소협력사를 대상으로 항공산업 제조경쟁력 향상을 위한 스마트공장 구축, 신기술 및 원가절감 공정개발, 근무환경 개선 등에 쓰일 예정이다.

안현호 사장은 “코로나19 사태로 국내 항공산업의 주춧돌인 중소협력사의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다”며 “기금 출연을 통해 고통을 분담하고 중소협력사와 함께 항공산업의 발전이 지역 사회로 연결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김순철 협력재단 사무총장은 “오늘 협약을 통해 KAI가 출연한 소중한 상생협력기금이 항공산업 발전 및 지역 경제 활성화에 효율적으로 사용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덧붙였다.

이 밖에 KAI는 코로나19로 위기를 맞고 있는 중소협력사의 경영 안정화를 위한 추가 지원에도 나선다.

KAI는 올해 1월부터 협력사 경영개선을 위해 100억 원의 단가인상을 실시한 데 이어 협력사의 유동성 지원을 위해 긴급 경영 안정화 자금을 50억에서 100억으로 확대해 운영하고 있다.

아울러 경상남도 상생자금 이차지원 사업과 연계한 운전자금 200억원도 지원할 계획이다.

KAI는 협력사 유휴인력 지원을 위해 한국폴리텍대학과 추진 중인 지역산업 맞춤형 인력양성사업 외에도 KAI가 직접 훈련 주관기관으로 참여하는 사업을 통해 300여 명의 고용 안정을 지원할 계획이다.
 

이한듬
이한듬 mumfor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14.55상승 21.8918:01 01/20
  • 코스닥 : 977.66상승 19.9118:01 01/20
  • 원달러 : 1100.30하락 2.618:01 01/20
  • 두바이유 : 55.90상승 1.1518:01 01/20
  • 금 : 55.19상승 118:01 01/20
  • [머니S포토] 에이미 "한국 돌아와서 기쁘다"
  • [머니S포토] 한산한 인천공항 입국장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잃어버린 10년, 인사 나누는 주호영-유승민
  • [머니S포토] 회의 앞서 대화 나누는 박병석 의장
  • [머니S포토] 에이미 "한국 돌아와서 기쁘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