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도, 내년 국비 6조원 시대… 어촌 뉴딜사업 앞장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경남도청 전경./사진=경남도
경남도청 전경./사진=경남도
경상남도가 7일 해양수산부 ‘2021년도 어촌뉴딜300사업 대상지 선정을 위한 공모계획 공고’에 따라 본격적인 공모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경남도는 내년 국비 확보 6조원 돌파에 어촌뉴딜300사업이 앞장설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어촌뉴딜300사업’은 국민생활 3만 달러 시대에 걸맞게 해양수산부에서 300개의 어촌과 어항의 현대화를 통한 해양관광 활성화와 어촌의 혁신성장을 견인하기 위해 전국의 300개 어촌·어항을 대상으로 추진하는 뉴딜사업이다.

코로나19 영향 등으로 올해는 전국 50개소 내외 선정으로 2019년 70개소, 2020년 120개소에 비해 공모 규모가 다소 줄었다. 

사업대상지에 대해서는 최대 150억 원까지 사업계획을 제출하며, 1개 시군에서 두 개 이상 공모 시에는 평균 100억 원 이하로 신청할 수 있다. 또한 사업계획 수립 시 공통사업 및 타 부처 연계사업은 포함해야 하고 체험․소득사업은 자부담 사업으로 추진해야 한다.

원활한 사업 추진을 위해 경상남도는 5월말 해양수산부와 공동으로 사업설명회를 개최하고, 6월초 중에는 도, 시군, 민간 및 자문위원 워크숍을 개최할 계획이다. 이어 6월 중에 도 및 시군 TF회의를 개최하고, 공모신청 전에는 도 자문위원회를 개최하는 등 공모에 적극적으로 대비할 계획이다.

경남도는 전국에서 70개소를 선정하는 2019년 1차사업 공모에서 15개소 1793억원을, 120개소를 선정하는 2020년 2차사업 공모에서는 23개소 2214억원 등 총 38개소 4007억원을 기 확보해 2022년까지 사업완료를 목표로 정상 추진 중이다.

해양수산부는 현장자문단을 활용해 5월7일부터 5월22일까지 현장을 직접 방문하면서 사업대상지 현장 시찰과 마을주민 간담회 등 현장자문을 실시하고 있다.
 

경남=김동기
경남=김동기 moneys3927@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영남지역을 담당하고 있는 김동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60.84상승 46.2918:03 01/21
  • 코스닥 : 981.40상승 3.7418:03 01/21
  • 원달러 : 1098.20하락 2.118:03 01/21
  • 두바이유 : 56.08상승 0.1818:03 01/21
  • 금 : 56.24상승 1.0518:03 01/21
  • [머니S포토] 대국민 관심집중…헌정 최초 '공수처' 본격 출범
  • [머니S포토] 주호영 원내대표 '전라남도 목소리 듣기 위해'
  • [머니S포토] 2021 국가경제자문회의 제1차 회의
  • [머니S포토] BIG3 추진회의 입장하는 '홍남기'
  • [머니S포토] 대국민 관심집중…헌정 최초 '공수처' 본격 출범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