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시국에 여직원 불러내 성희롱한 SH 간부… '솜방망이 처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 강남구 개포동 SH공사 본사. /사진=김창성 기자
서울 강남구 개포동 SH공사 본사. /사진=김창성 기자
서울시 산하기관인 서울주택도시공사(SH)에서 성희롱 및 직장 내 괴롭힘 사건이 발생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전국민이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를 실천하는 상황에 공공기관 간부가 직원을 외부로 불러낸 비윤리적 사건임에도 솜방망이 처벌이 이뤄져 논란을 키우고 있다.

7일 SH에 따르면 이번 사건의 가해자인 3급 간부 A씨는 지난 3월 여성 부하직원 B씨를 술자리로 불러내 성희롱 발언을 했다. 3월은 세계보건기구(WHO)가 코로나19의 팬데믹(전염병 대유행)을 선언, 정부가 사회적 거리두기를 권장하던 시기인데도 이런 지침을 무시한 채 직원을 강제로 불러내 큰 파장을 일으키고 있다.

A씨는 당시 근무시간 중 근무지를 이탈해 외부의 한 음식점으로 피해자 B씨를 불러냈다. 약 3시간 동안 술을 마시며 B씨에게 사생활에 대해 묻는 등 성적 수치심이 느껴지는 성희롱 발언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성희롱 가해자인 A씨는 일반직이고 B씨는 비정규직에서 정규직으로 전환된 만큼 근무시간에 불러내 성희롱 발언을 한 것은 우월적인 지위를 이용한 ‘직장 내 괴롭힘’이라는 지적도 나온다.

더 큰 문제는 A씨가 이와 관련 감봉 처분만 받아 솜방망이 처벌이라는 비판도 피할 수 없게 된 것. 다만 SH 측은 감봉 처분에 대해 확정된 사안이 아니라는 해명을 했다.

SH공사 관계자는 “감봉 처분이 확정된 사안은 아니고 논의 중인 사안”이라며 “감사위원회 감사를 통해 징계 수위가 최종 결정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같은 부서였던 A씨와 B씨의 접촉을 차단시키기 위해 현재 A씨를 타부서로 이동시켰다”고 덧붙였다.
 

김창성
김창성 solrali@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85.90하락 64.0318:03 01/15
  • 코스닥 : 964.44하락 15.8518:03 01/15
  • 원달러 : 1099.40상승 1.418:03 01/15
  • 두바이유 : 55.10하락 1.3218:03 01/15
  • 금 : 55.39하락 0.3118:03 01/15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간담회
  • [머니S포토] 기아차 31년만에 '기아'로 사명 공식 변경
  • [머니S포토] 새롭게 선보인 '갤럭시 S21' 전작 대비 뭐가 달라졌을까
  • [머니S포토] 이낙연 "불평등해소TF, 이익공유제부터 논의"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간담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