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N, 2020년 1분기 영업익 283억원… 전년대비 30.2%↑

 
 
기사공유
NHN이 2020년 1분기 연결기준 매출 3946억원, 영업이익 283억원을 기록했다고 8일 공시했다. /사진=NHN
NHN이 2020년 1분기 연결기준 매출 3946억원, 영업이익 283억원을 기록했다고 8일 공시했다. 매출과 영업이익은 전년동기대비 각각 6.5%와 30.2% 늘어난 수치다. 당기순이익도 1년 전보다 58.9% 증가한 176억원을 달성했다.

부문별 매출액은 PC와 모바일 게임의 성수기 효과와 일본 ‘라인 디즈니 쯔무쯔무’, ‘요괴워치 푸니푸니’ 매출 증대가 더해져 전분기 대비 4.7% 늘어난 1047억원을 기록했다. 플랫폼 별 게임 매출 비중은 모바일 66%, PC 34%로 집계됐으며 지역기준으로는 국내 49%, 해외 51%로 나타났다.

결제 및 광고 사업부문의 1분기 매출은 1513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보다 22% 늘었다. 간편결제플랫폼 페이코의 거래 규모가 전년동기대비 31% 성장하고 NHN한국사이버 결제의 온라인 PG와 해외가맹점 결제 증가가 성장세를 이끌었다. 커머스부문의 경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하 코로나19) 영향에 따른 미국 NHN글로벌의 매출이 줄면서 직전분기 대비 10% 감소했지만 NHN고도의 온라인 거래 증가와 에이컴메이트 사업 확대로 전년동기대비 25.5% 늘어난 637억원을 기록했다.

2020년 1분기 NHN 실적 요약. /자료=NHN
1분기 콘텐츠 부문 매출은 전분기 대비 11.9% 감소한 384억원으로 집계됐다. NHN벅스의 음반발매 기저효과와 코로나19 여파로 티켓링크의 매출이 줄어든 것이 부정적인 요인으로 작용했다. 기술부문 매출은 NHN테코러스의 글로벌 클라우드 제품 재판매 효과에 힘입어 366억원을 기록, 전년대비 44.3% 증가했다.

기타부문은 코로나19 확산으로 여행수요가 크게 줄면서 NHN여행박사의 매출이 급감해 전년동기대비 64.4% 줄어든 49억원을 기록했다.

NHN은 전반적인 소비와 외부 활동 감소에도 페이코 거래 규모가 지난해보다 31% 늘어난 1조7000억원을 기록했고 월간 이용자 수는 400만명을 유지 중이라고 설명했다.

정우진 NHN 대표는 “코로나19에 따른 불확실성에도 페이코를 중심으로 한 결제 부문과 게임 사업에서 견고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며 “하반기 신작 출시와 함께 페이코의 사업 영역을 쿠폰, 페이코오더, 캠퍼스존, 식권 등으로 확대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흥순 soonn@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 IT담당 박흥순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50.25하락 17.6518:03 07/10
  • 코스닥 : 772.81하락 0.0918:03 07/10
  • 원달러 : 1204.50상승 918:03 07/10
  • 두바이유 : 43.24상승 0.8918:03 07/10
  • 금 : 43.63상승 0.2918:03 07/1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