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세대 방사광가속기, ‘재수생’ 청주 오창 품은 배경은… 경제효과 6.7조원(종합)

 
 
기사공유
청주 오창 4세대 방사광가속기 조감도. /사진=충북도
1조원 규모의 차세대 다목적 방사광가속기가 오창에 설치된다. 오창은 2008년 이명박 정부 당시 방사광가속기 유치전에 뛰어들었다가 포항에 밀려 한차례 고배를 마신 경험이 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정통부) 다목적 방사광가속기 구축부지선정 평가위원회는 8일 오전 브리핑을 열고 최종 부지로 오창을 선정했다. 평가위원회는 부지안정성, 수요자접근성, 정주요건, 연구환경 조건, 주변지역과 연계한 발전 가능성을 중점적으로 살폈다고 설명했다.

과기정통부 정병선 1차관은 “충북 청주시는 평가항목 전반에서 고루 높은 평가를 받았다”며 “특히 지리적 여건, 발전가능성 분야 등에서 다른 지역에 비해 우수한 평가를 받아 최적의 부지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평가결과 청주는 90.54점, 나주는 87.33점, 춘천은 82.59점, 포항은 76.72점을 받았다.

최종 부지로 선정된 오창은 나주와 끝까지 경합을 벌였다. 나주시민들은 “나주의 재정자립도가 전국 최하위 수준이기 때문에 방사광가속기가 나주로 와야한다”고 주장했지만 방사광가속기는 오창의 품에 안겼다.

오창은 전국 어디서나 2시간 내에 접근이 가능하며 수도권이 가깝고 인근 오송생명과학단지와 대덕연구단지 등 연구인프라가 밀집된 것이 높은 점수를 받았다. 지질도 단단한 화강암반으로 구성돼 최적의 부지안정성을 갖췄다는 평가다.



방사광 가속기가 뭐길래


경북 포항에 위치한 4세대 선형 방사광가속기(왼쪽)와 3세대 원형 방사광가속기(오른쪽). /사진=포스텍
방사광가속기는 전자입자를 빠른 속도로 가속할 때 나오는 빛으로 물질을 살펴보는 최첨단 장비다. 현재 4세대까지 개발됐으며 국내에는 포항에 3세대 원형과 4세대 선형 방사광가속기가 1기씩 운영 중이다.일종의 거대한 현미경으로 태양보다 100억배 밝은 방사광으로 미세물질과 세포 등을 관찰할 수 있다.

이번에 설치되는 방사광가속기는 4세대 원형으로 국비 8000억원이 투입되며 연구원숙소와 진입로 등 부대시설 건설에 지자체 예산 2000억원이 더해져 사업규모는 1조원에 달한다.

한국기초과학지원연구원(KBSI)는 이 사업이 13만7000여명의 고용창출효과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되며 6조7000억원의 생산효과, 2조4000억원의 부가가치를 창출할 것으로 보고 있다.

정부는 올해 안에 예비타당성 조사를 신청할 방침이다. 방사광 가속기는 2022년 착공해 2027년 완공 예정이며 800m 둘레의 원형으로 구축된다.
 

박흥순 soonn@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 IT담당 박흥순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64.17하락 23.7615:30 07/07
  • 코스닥 : 759.16하락 0.7415:30 07/07
  • 원달러 : 1195.70하락 0.115:30 07/07
  • 두바이유 : 43.10상승 0.315:30 07/07
  • 금 : 43.66상승 0.9815:30 07/0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