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상 최악 고용에도 '회복 기대'… 뉴욕증시 급상승

 
 
기사공유
뉴욕증시의 주요 지수가 대폭 올랐다. 미국의 4월 고용지표가 우려보다 나쁘지 않아 일시적인 안도감에 의한 것으로 풀이된다. 해당 사진은 내용과 관련 없음./사진=머니S
뉴욕증시의 주요 지수가 대폭 올랐다. 미국의 4월 고용지표가 우려보다 선방했다는 평가다.

8일(현지 시각)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455.43포인트(1.91%) 상승해 24331.32에 장을 마감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48.61포인트(1.69%) 오른 2929.80에 집계됐다. 나스닥 지수는 141.66포인트(1.58%) 오른 9121.32에 장을 마쳤다. 다우지수는 이번 주 2.56% 올랐다. S&P500 지수는 3.5%, 나스닥은 6% 각각 상승했다.

시장이 우려했던 것보다는 나쁘지 않았던 점이 투자자들에게 안도감을 제공했다는 평가다. 고용 감소 규모와 실업률 모두 사상 최악 수준의 수치를 기록해 우려가 컸지만 대부분 일시 해고인 것으로 나타나 고용 반등에 대한 기대를 높였다.

미 노동부는 지난 4월 비농업부문 고용이 2050만명(계절 조정치) 감소했다고 발표한 바 있다. 실업률도 3월의 4.4%에서 14.7%로 상승했다. 앞서 월스트리트 저널은 실업률이 16%로 치솟고 고용은 2150만명 감소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하지만 이후 조사 결과 4월 실직자의 78% 이상이 ‘일시해고’ 상태로 조사되며 고용 반등에 대한 기대를 높였다.

래리 커들로 백악관 국가경제위원회(NEC) 위원장은 “(4월 실직의) 4분의3이 일시해고”라며 “4월 지표는 매우 비통하지만 일시적인 것으로 판명될 것”이라고 밝혔다.

미국과 중국의 무역전쟁 재발 가능성에 대한 우려도 줄어들었다.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국무역대표부(USTR) 대표와 스티븐 므누신 미국 재무장관, 류허(劉鶴) 중국 부총리는 이날 전화를 통해 경제 상황을 논의했다.
 

한아름 arhan@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투데이 주간지 머니S 산업2팀 기자. 제약·바이오·헬스케어 등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18.67상승 32.2918:03 08/11
  • 코스닥 : 860.23하락 2.5318:03 08/11
  • 원달러 : 1185.60보합 018:03 08/11
  • 두바이유 : 44.99상승 0.5918:03 08/11
  • 금 : 43.88상승 0.1718:03 08/1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