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환경재판소, '화학가스 노출' LG화학에 80억원 공탁 명령

 
 
기사공유
인도 환경재판소(NGT)는 가스누출 사고 피해와 관련, LG폴리머스인디아 측에 5억루피(약 81억원)를 공탁하라고 명령했다.사진은 LG전자 북미신사옥 조경사진./사진=LG전자
인도 환경재판소(NGT)는 지난 7일 발생한 가스누출 사고 피해와 관련, LG폴리머스인디아 측에 5억루피(약 81억원)를 공탁하라고 명령했다.

9일 인도 PTI통신·더 힌두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인도 환경재판소는 남부 안드라프라데시주 비샤카파트남 LG폴리머스인디아 공장의 가스누출 피해에 대한 잠정 공탁금을 전날인 8일 통보하며 "LG측은 법적 규정을 준수하지 않았다"고 책임을 물었다.

아다시 쿠마르 코엘 환경재판소 소장은 사고 원인 등을 조사할 5명으로 구성된 진상조사위원회를 꾸리고 오는 18일까지 사고 대응 방안을 보고하라고 명령했다.

보도에 따르면 위원회는 사건 발생 순서와 대응 실패 원인, 책임 인물과 책임 당국, 인명의 피해 정도 등 사건을 포괄한 보고서를 제출해야 한다. 5억루피의 공탁금은 회사 재정과 가치, 피해 규모 등을 고려해 책정한 금액이다.

환경재판소는 LG폴리머스인디아 공장에서 유출된 스티렌 가스에 대해 "1989년 위험화학물질의 제조·보관 및 수입에 관한 법에서 명시된 위험화학물질인데 이를 사용하기 위해 현장 및 외부 비상계획이 요구된다"며 "LG화학은 이같은 규칙을 준수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같은 거대 규모의 유해 가스 누출은 공공 보건과 환경에 악영향을 미친다"며 "위험한 산업에 종사하는 기업은 '엄격한 책임'의 원칙을 분명히 지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지난 7일 새벽 LG폴리머스인디아 공장에서 유독가스인 스티렌이 누출되며 최소 12명이 사망했다. 사망자 중에는 8살짜리 소녀와 노인 2명도 포함됐다. 공장 인근 지역 주민 1000~1500명이 대피하고 이중 800여명은 병원으로 옮겨졌다.
 

한아름 arhan@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투데이 주간지 머니S 산업2팀 기자. 제약·바이오·헬스케어 등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67.90상승 9.0218:03 07/09
  • 코스닥 : 772.90상승 6.9418:03 07/09
  • 원달러 : 1195.50보합 018:03 07/09
  • 두바이유 : 43.29상승 0.2118:03 07/09
  • 금 : 43.34상승 0.4418:03 07/0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