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빠진' 軍간부, 이태원 클럽 2명 확진… 병사는 두달이상 못나가는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 용산구 서울역에서 한 장병이 열차를 타기 위해 승강장으로 향하고 있다. 사진은 기사와 무관. /사진=뉴스1
서울 용산구 서울역에서 한 장병이 열차를 타기 위해 승강장으로 향하고 있다. 사진은 기사와 무관. /사진=뉴스1
이태원 클럽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는 가운데 군에서도 감염자가 발생하면서 비상이 걸렸다.

9일 이태원 클럽 관련 군내 코로나19 확진자는 3명으로 이 중 간부가 2명을 차지했다. 병사들은 두달간 휴가를 미루는 와중에 모범을 보여야할 간부들이 클럽을 찾으면서 군 기강이 해이해진 것 아니냐는 비판도 나온다.

국방부는 “9일 오전 10시 기준 군 내 코로나19 확진자 2명이 추가됐다”며 “추가 확진자는 경기 용인 육군간부(대위) 1명과 서울 국방부 직할부대 병사 1명”이라고 밝혔다. 전날 확진된 국방부 직할 사이버사령부 부사관 1명을 포함하면 군내 확진자는 총 3명으로 병사 확진자 1명은 사이버사령부 부사관과 접촉으로 감염된 사례다.

확진된 대위와 부사관은 군내 숙소대기 원칙을 어기고 클럽을 방문했다. 이들이 이태원 클럽을 방문한 때는 ‘사회적 거리두기’가 시행되던 시기다. 이들은 숙소대기 원칙을 어기고 이태원 클럽을 방문한 셈이다.

병사들은 70일 넘게 휴가, 외박, 외출이 금지됐다가 최근에야 제기됐다. 이 가운데 모범을 보여야할 간부들이 숙소대기 원칙을 어기고 유흥시설을 찾은 것도 모자라 부대에 코로나19를 전파했다는 것이 알려지면서 비난을 받고 있다.

국방부는 이들에 대한 징계여부는 미뤄둔 상황이다.
 

박흥순
박흥순 soonn@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 IT담당 박흥순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53.32상승 31.2118:01 05/14
  • 코스닥 : 966.72상승 14.9518:01 05/14
  • 원달러 : 1128.60하락 0.718:01 05/14
  • 두바이유 : 68.71상승 1.6618:01 05/14
  • 금 : 66.56상승 1.0218:01 05/14
  • [머니S포토] 경총 예방 문승욱 "아무도 흔들 수 없는 제조강국 위상 다질 것"
  • [머니S포토] 김부겸 총리 '안심하고 백신 접종 하세요'
  • [머니S포토] 취임식서 박수치는 김부겸 신임 총리
  • [머니S포토] 총리 인준 강행 규탄항의서 전달하는 국민의힘
  • [머니S포토] 경총 예방 문승욱 "아무도 흔들 수 없는 제조강국 위상 다질 것"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