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태원 클럽 확진자 2명, '블랙수면방'도 찾았다… 정체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 강남구 봉은사로1길6 4층에 위치한 ‘블랙수면방’. /사진=다음 로드뷰 캡처
서울 강남구 봉은사로1길6 4층에 위치한 ‘블랙수면방’. /사진=다음 로드뷰 캡처
경기 안양시 확진자와 양평군 확진자가 4일 오전 0시30분부터 5일 오전 8시30분까지 서울 봉은사로1길 6(신논현역 3번출구 옆) ‘블랙수면방’을 찾은 것으로 알려지면서 방역당국에 비상이 걸렸다.

블랙수면방은 강남구 소재 동성애자 사우나로 2012년까지 강남구 논현동에서 운영하다가 경찰의 단속에 적발돼 현재의 장소로 옮겼다.

이곳은 ‘찜방’, ‘찜질방’ 등으로 불리며 남성 동성연애자들이 성적욕구를 해소하기 위한 장소로 알려졌다. 낮보다 야간에 활성되며 금요일부터 일요일까지는 발디딜 틈이 없을 정도로 많은 이들이 방문한다. 소수의 인원이 사용할 수 있는 방부터 여러명이 입장할 수 있는 개방된 공간도 존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블랙수면방은 어두운 곳에서 성행위가 이뤄지기 때문에 손소독제, 마스크 등의 위생용품은 물론 사회적 거리두기도 불가능하다. 방문객을 추적하는 것도 어렵다. 주로 현금을 사용하고 영업도 음성적으로 이뤄지기 때문에 시설을 방문한 이들의 명단을 구하는 것은 사실상 불가능하다.

이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더라도 블랙수면방을 방문했다는 동선도 공개하지 않을 가능성도 높다. 자신들의 독특한 성적인 취향이 외부에 드러날 것을 우려하는 것.

아직 외부에 그 실체가 자세히 드러나지 않았다는 점에서 불안감은 더 커지는 모습이다. 블랙수면방을 중심으로 집단감염이 확산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강남구는 “블랙수면방을 방문한 타지역 방문자의 동선도 공개한다”는 방침이지만 방문 이력을 파악하는 것 쉽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박흥순
박흥순 soonn@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 IT담당 박흥순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100%
  • 코스피 : 3209.43하락 39.8718:03 05/11
  • 코스닥 : 978.61하락 14.1918:03 05/11
  • 원달러 : 보합 018:03 05/11
  • 두바이유 : 보합 018:03 05/11
  • 금 : 0.00보합 018:03 05/11
  • [머니S포토] 홍성은·공승연·정다은·서현우, '혼자 사는 사람들' 주역들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중앙당 선관위1차회의 참석한 '황우여'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당대표 출마 선언하는 '조경태'
  • [머니S포토] 국회의장-여야 원내대표 회동, 윤호중·김기현의 악수
  • [머니S포토] 홍성은·공승연·정다은·서현우, '혼자 사는 사람들' 주역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