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근길] "오늘(11일)부터 재난지원금 신청하세요"… 1인가구 40만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오늘(11일) 오전 7시부터 긴급재난지원금 신청이 시작된다. 서울 종로구의 한 주민센터에 긴급재난지원금 안내 현수막이 걸려 있다. /사진=뉴스1
오늘(11일) 오전 7시부터 긴급재난지원금 신청이 시작된다. 서울 종로구의 한 주민센터에 긴급재난지원금 안내 현수막이 걸려 있다. /사진=뉴스1
11일 오전 7시부터 전국민을 대상으로 가구당 최대 100만원의 긴급재난지원금(이하 재난지원금) 신청이 시작된다. 재난지원금은 신청 이틀 후 신용카드와 체크카드를 통해 입급되며 대형마트와 백화점, 온라인 쇼핑 등을 제외한 곳에서 사용할 수 있다. 연매출 10억원이 넘는 프랜차이즈 매장에서도 쓸 수 있다.

행정안전부는 재난지원금 신용·체크카드 신청을 11일부터 개시한다고 밝혔다. 참여 카드사는 ▲KB국민카드 ▲NH농협카드 ▲삼성카드 ▲롯데카드 ▲현대카드 ▲비씨카드 ▲신한카드 ▲우리카드 ▲하나카드 등 9개사다.

지원금은 1인가구 40만원, 2인가구 60만원, 3인가구 80만원, 4인가구 100만원 등이다. 신청은 주민등록표 상 세대주가 해야하며 재난지원금은 세대주 본인 명의로 지급된다.

접속자가 몰려 시스템이 불안정해 질 수 있는 점에 대비해 11일부터는 마스크 5부제처럼 태어난 해를 기준으로 분산 접수를 받는다. 출생연도 1·6년생이면 11일, 2·7년생이면 12일, 3·8년생 13일, 4·9년생 14일, 5·0년생 15일에 신청하면 된다. 이를테면 1977년생의 경우 화요일인 12일에, 1985년생은 금요일인 15일에 각각 신청할 수 있다.

재난지원금을 기부할 수도 있다. 기부금은 1만원 단위로 지정할 수 있으며 기부금 신청인은 기부금을 제외한 금액을 받는다.

사용기한은 8월31일까지다. 사용하지 못한 금액은 국고와 지자체로 환수된다. 재난지원금은 대부분의 업종에서 사용할 수 있으나 백화점, 온라인 쇼핑, 대형마트, 유흥업소, 세금, 보험료 등에는 사용할 수 없다. 다만 지자체에서 제공한 재난지원금과 달리 연매출 10억원 이상 업체에서도 사용할 수 있다.

18일부터는 카드사와 연계된 은행 창구에 방문해 신용·체크카드 충전을 신청할 수 있다. 읍면동 주민센터에서 선불카드와 지역사랑상품권으로 신청하는 것도 가능하다. 이 기간에는 출생연도와 상관없이 재난지원금을 신청할 수 있다.

행안부는 재난지원금을 신용·체크카드로 결제한다는 이유로 수수료와 부가가치세를 더 받는 업체를 단속하겠다고 밝혔다. 이런 행위가 적발되면 여신전문금융업법 위반으로 1년 이하의 징역과 10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질 수 있다.
 

박흥순
박흥순 soonn@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 IT담당 박흥순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08.99상승 68.3615:30 01/25
  • 코스닥 : 999.30상승 19.3215:30 01/25
  • 원달러 : 1100.70하락 2.515:30 01/25
  • 두바이유 : 55.41하락 0.6915:30 01/25
  • 금 : 55.20하락 0.2915:30 01/25
  • [머니S포토] '전기차 손쉽고 빠르게 충전하세요'
  • [머니S포토] 서울시장 출마 선언 하루 앞둔 박영선, 스마트 슈퍼 방문
  • [머니S포토] 배달 라이더 찾아간 '오세훈'
  • [머니S포토] 4.7 재보궐, 우상호가 꿈꾸는 서울 모습은
  • [머니S포토] '전기차 손쉽고 빠르게 충전하세요'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