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태원 클럽 '불똥'… 네이버 "11일 정상근무 철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네이버가 11일 정상출근 계획을 철회하고 현재의 2일 출근 3일 재택근무 체제를 유지한다고 10일 밝혔다. /사진=뉴스1
네이버가 11일 예정됐던 정상근무 전환계획을 철회했다.

10일 네이버는 긴급공지를 통해 “11일 정상근무 계획을 철회하고 2일 출근 3일 재택근무 체재를 유지한다”고 밝혔다.

네이버는 용인 66·67번째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티맥스소프트 미금연구소와 가깝다. 버스정거장으로 1개가량 떨어져 있다.

당초 네이버는 11일 정상출근 체제로 전환할 계획이었다. 지난 8일 네이버 관계자는 “상황을 예의 주시 중이지만 정상출근 철회 움직임은 없다”고 말했다. 하지만 코로나19 지역확산 우려가 커지면서 현재의 체재를 당분간 유지한다고 밝혔다.
 

박흥순 soonn@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 IT담당 박흥순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67.15하락 59.5218:03 10/30
  • 코스닥 : 792.65하락 21.2818:03 10/30
  • 원달러 : 1135.10상승 3.718:03 10/30
  • 두바이유 : 37.94하락 0.3218:03 10/30
  • 금 : 37.18하락 1.0818:03 10/3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