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펜데믹 늦춰달라"… 시진핑 요청, '中·WHO 유착' 증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중국 시진핑 국가주석이 워드로스 아드하놈 게브레예수스 세계보건기구(WHO) 사무총장에게 전화를 걸어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선언을 늦춰줄 것을 요청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사진=로이터
중국 시진핑 국가주석이 워드로스 아드하놈 게브레예수스 세계보건기구(WHO) 사무총장에게 전화를 걸어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선언을 늦춰줄 것을 요청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사진=로이터
중국 시진핑 국가주석이 워드로스 아드하놈 게브레예수스 세계보건기구(WHO) 사무총장에게 전화를 걸어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선언을 늦춰줄 것을 요청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8일(현지시간) 독일 주간지 슈피겔은 연방정보국(BND)이 입수한 첩보를 인용해 지난 1월21일 시 주석이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게브레예수스 WHO 사무총장에게 전화를 걸어 "코로나19에 대한 전 세계적인 경고를 연기하고 사람 간 전염에 대한 정보를 공유하는 것을 보류해달라"고 촉구했다고 보도했다. 

BND는 중국의 정보 은폐 행동은 세계가 코로나19와의 대응에서 4~6주간의 손실을 초래했다고 추정했다. 해당 첩보가 사실이라면 WHO가 중국의 압력에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선언을 미뤘다고 볼 수 있다.

WHO는 3월11일에야 코로나19 팬데믹을 선언했다. 지난해 12월31일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에서 ‘원인 불명의 폐렴’이 나타났다고 밝힌 지 70일 만이다. 당시 이미 114개국에서 11만8000명이 감염됐고 4291명이 사망한 상태였다.

슈피겔의 보도에 대해 WHO는 성명을 통해 "게브레예수스 사무총장과 시 주석이 코로나19에 대해 통화를 한 적이 없다"고 부인했다. 또 "관련 부정확한 보도는 코로나19 팬데믹을 종식시키기 위한 세계와 WHO의 노력을 방해한다"고 주장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60.46하락 48.5311:55 01/26
  • 코스닥 : 997.51하락 1.7911:55 01/26
  • 원달러 : 1102.00상승 1.311:55 01/26
  • 두바이유 : 55.88상승 0.4711:55 01/26
  • 금 : 55.41상승 0.2111:55 01/26
  • [머니S포토] 이재명 경기도지사, 민주당 서울시장 예비후보와 함께
  • [머니S포토] 침통한 정의당 "국민께 좌절감 안긴 점 잘 알아" 연신 사과
  • [머니S포토] 원내대책회의 입장하는 '김태년'
  • [머니S포토] 원내대책회의 입장하는 '주호영'
  • [머니S포토] 이재명 경기도지사, 민주당 서울시장 예비후보와 함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